> 글로벌 > 특파원

디지털 위안화 마침내 대중속으로, 중국 홍바오로 17억원 뿌려

국경절 연휴 끝에 선전 주민 5만 명(건) 에 지급
베일벗은 디지털위안화, 대중 사용시대로 성큼

  • 기사입력 : 2020년10월09일 11: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9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정부가 실험중인 '디지털 위안화'가 일반 주민들에 의해 일반 상점(시장)에서 대대적으로 사용된다.

9일 증권시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선전시(羅湖구)는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공동으로 1000만 위안(약 17억 원) 상당의 디지털 위안화를 추첨식 홍바오 형식으로 선전 주민 약 5만 명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디지털 위안화 홍바오 지급 대상은 선전에 있는 개인으로, 공상은행 등 4대 국유 상업은행의 디지털 위안화 지갑을 보유하고 있으면 된다. 이번 조치는 디지털 위안화가 실험 사용 단계를 거쳐 대중적 사용 단계로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

중국은 올해 들어 '디지털 화폐 전자결제(DCEP·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 디지털 위안화)' 실험에 속도를 내왔으며 현재 선전(深圳) 수저우(蘇州) 슝안(雄安) 청두(成都)와 2022년 동계 올림픽 장내를 실험구로 정해 폐쇄식 실험을 진행해 왔다.

실험구 중 한 곳인 선전시 뤄후(羅湖)구는 이번에 중앙은행과 손잡고 추첨식 홍바오 지급 형식으로 약 5만 명(건)의 대중에게 건당 200위안 씩 약 1000만 디지털 위안화를 지급하기로 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실험중인 디지털 위안화가 선전에서 홍바오 형식으로 뿌려지면서 대중화 사용 단계로 성큼 접어들었다. [사진=바이두] 2020.10.09 chk@newspim.com

선전시 이번 홍바오 공급에 대해 전문가들은 디지털 위안화의 실험 사용 범위가 확대되는 것으로 미래 화폐 DCEP가 실험실에서 나와 대중 사회를 향해 한발짝 더 가깝게 다가가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이번에 추첨을 통해 지급되는 디지털 위안화 홍바오는 10월 12일 18시 부터 10월 18일 24시까지 선전시 뤄후(羅湖)구 관내의 디지털 위안화 결제 시스템을 구비한 3389개 상가와 식당 등에서 제한 없이 사용할수 있다.

선전시는 개인 주민들에 대해 10월 9일 새벽 부터 11일 8시를 기한으로 인터넷을 통해 디지털 위안화 홍바오 수령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수령 신청은 중국 휴대폰 전화 번호 사용자와 중국 신분증을 가진 주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홍바오 수령자는 총 5만 명(건)으로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디지털 위안화는 본원통화(M0)로 자유 유통되는 현금이지만 홍바오 추첨에 참여하는 신청자들은 디지털 위안화 실험 은행인 공상은행 농업은행 중국은행 건설은행 등 4대 국유은행 중 한 곳을 디지탈 홍바오를 수령할 은행으로 정해 계좌를 열어야한다.

디지털 위안화 홍바오 추첨에 당첨되면 안내에 따라 본인 휴대폰에 은행 계좌와 연동된 디지털 위안화 앱(APP)을 설치하게 되며 이를 통해 10월 12일 18시 일제히 홍바오가 지급된다. 이번 디지털 홍바오 지급은 소비 촉진을 동시에 겨냥한 것으로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