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의사 4000명 증원 안됩니다"...의대 교수 15명, 靑 게시판에 공동 건의

지난 29일 게재, 국민청원게시판서 9000명 넘게 동의
"인구 10만명당 의대 정원, 선진국 비교해도 적지 않아"
"의료계와 협의 없이 일방적 발표...사기 저하돼 반대"

  • 기사입력 : 2020년07월31일 06:17
  • 최종수정 : 2020년07월31일 0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부가 오는 2022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향후 10년간 최대 4000명까지 늘리기로 확정 발표하자, 이에 반발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수 15명은 지난 2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당·정 발표, 의사 4000명 증원안 재검토를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30일 오후 5시 기준 9000명 이상이 동의한 상태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2020.07.30 oneway@newspim.com

작성자는 "우리나라는 1980년대 의사 1인당 인구 1500명 수준에서 2010년 500명 수준으로 3배 증가했다"면서 "인구 10만명당 의대 정원은 우리나라가 7.48명으로 미국 7.95명, 일본 7.14명, 캐나다 7.72명 등과 비교해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중보건의사를 군의관과 같이 지방보건행정체계 내에서 역학조사관 및 필수의료 담당 의사로 활용하면 지역의사 역할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보건지소 중 일부는 은퇴 의사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면서 "대신 젊은 공중보건의는 국가에서 필요한 지역의사와 역학조사관 등으로 배치하고 기초 의약 바이오에 배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학계, 의료계와 토론이나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의사 인력을 4000명 증원하겠다고 발표하는 것은 코로나19에 대응해 노력하는 의사들의 사기를 저하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2년부터 의과대학 정원을 연간 400명 증원, 향후 10년 동안 의대 정원 4000명을 늘리기로 지난 23일 발표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