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생명존중·자살예방세미나 "코로나 경제위기로 자살증가 우려까지"

"정부·종교계 역할 매우 중요"..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 강화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17일 21:1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7일 2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자살예방전문가들이 1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코로나19, 한국중년세대 자살과 종교계 역할'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안실련 제공]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 = 37개 시민단체로 결성된 한국생명운동연대, 한국종교연합, 맹성규 국회의원 공동으로 17일 14시에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코로나19, 한국중년세대 자살과 종교계 역할'을 주제로 세미나를 했다. 

코로나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지역·사회·종교행사 감소 등은 사회 지지체계 동력을 약화시키고 있다. 이에 따른 자살증가가 우려되면서 정부와 지자체, 종교계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 

한국은 2018년에 인구 5000만명에 일인당 3만달러 소득으로 5030의 선진국그룹에 7번째로 입성했지만 OECD국가중 자살율1위라는 치욕적인 불명예를 갖고 있다. 

이 세미나에 기조 강연으로 나선 박종화 원로목사(한국종교연합 상임고문 )는 "이제 우리는 새로운 결단을 해야 한다"며 "사람이 먼저이고 인간의 생명이 우선임을 선포하고 실천에 옮겨 코로나 사태를 맞이해 K방역이 코로나19 대응의 모범답안으로 급부상한 것처럼 대한민국을 생명상위국으로 부상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살의 개인적 원인을 찾아내고 자살의 동기를 부여하고 강압하는 사회적 여건들을 솔직하게 발굴해 개혁하고 개선하는 일을 공감과 연대를 통해 구축해야 한다"면서 "종교계는 자살이 아닌 자생을 위한 대안으로 심리적 위로, 공동체적 배려와 사회적 여건들을 개혁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대안모색으로 공동전선마련을 위해서는 사회적 통합 모델을 활성화시켜야 한다"며 "2018년에 정부당국, 종교계등 7개부 문에 44 개단체가 모여 출범한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 역할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코로나 19 시대를 이끈 선두주자 위치에 올라선 대한민국의 위상을 고려, 자살방지와 생명살림의 과제를 우리나라 국정과제를 넘어 글로벌 협치 과제로 채택, 수행해 나가는 한편 죽음의 문화에 찌든 멍든 사회를 생명문화를 창출하는 역사에 종교계가 적극 동참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주제발표에 나선 중앙대 현명호 교수(중앙대 심리학과)는 "경제침체는 자살증가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을 IMF사태와 카드대란, 금융위기 등에서 익히 보아 왔다"며 "코로나이후 경제적 어려움에 대한 해결책이 시급한 과제"라고 진단했다.

현 교수는 "가정을 이끌어가는 중년세대들이 직장을 잃게 되면 경제적 어려움과 소속감을 잃게되어 사회적 지지체계가 상실되어 이제는 평생을 누군가에 기대며 살아가야하고 동호인모임이나 향우회, 동문회등 공동체에서 밀려나게 된 경우 사람은 죽음을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경기침체를 우려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고 있는데 계속 줄 수는 없기에 소외된 사람들을 눈여겨 보아야 한다"면서 "직장을 다니다 그만둔 사람은 실업수당을 받지만 일용직들은 이러한 혜택을 못받기에 관심이 필요하며 남에게 의존하고 사는 것 외에 방법이 없는 사람, 주변사람에게 폐를 끼치는 사람, 큰 질병이 걸려 치유 가능성이 없어 치료비가 많이 드는 사람, 부모나 자녀에게 의지하는 사람등이 죽음을 생각할 수 있기에 이들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종교는 삶의 방향을 설정해 주고 삶의 방식을 규정해 주는 역할을 하면서 아픈 마음을 치료하기도 하지만 각 종교기관들을 통해 사회적 관계형성을 하고 유대감을 높이며 지역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이라며 "각 종단이 자살예방 매뉴얼을 발간 배포한 것은 진일보한 것이나 좀 더 삶의 의미를 부각시키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해야 한다고"고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양두석 교수(가천대/ 안실련 자살예방센터장)가 좌장을 맡고, 선업 스님 (불교 상담개발원장), 신상현 수사 (음성꽃동네), 이정숙 회장 (사)선진복지사회연구회), 이동우 교수(인제대백병원), 서일환 과장(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이 참여했다. 

한국종교연합 상임대표 박경조 성공회주교, 공동대표 김홍진 신부, 김대선 원불교 교무, 한국생명운동연대 조성철 상임대표 등 60 여 명이 참석했으며, 유튜브와 페이스북으로 인터넷 생방송을 했다.

 wind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