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중국 핫스톡] 사업다각화 앞세워 유니콘에서 공룡이 된 '메이퇀'

호텔·여행 예약, 공유자전거 등에 진출
라이더 양성 통한 고용 창출에도 기여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5:56
  • 최종수정 : 2020년10월17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2010년대가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의 시대였다면, 2020년대는 'ATM(알리바바·텐센트·메이퇀)'의 시대가 될 것이다. 10년만에 유니콘(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에서 중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인터넷 공룡으로 성장한 메이퇀의 경쟁력과 영향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중국 대표 음식 배달 서비스 업체로 10년째 업계 최강자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메이퇀다중뎬핑(美團大眾點評·메이퇀디엔핑, 이하 메이퇀)을 거론할 때면, 항상 위협적인 '신흥 강자'라는 타이틀이 따라붙는다. 새로운 사업 분야로의 진출과 동시에 오랜기간 터줏대감 자리를 지켜온 기존 강자를 위협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는 모습을 두고 붙여진 이름이다. 

메이퇀은 주력 사업인 음식 배달 서비스 산업 외에도 호텔·여행 온라인 예약 서비스, 공유자전거·전동차 서비스,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시장 경쟁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5.12 pxx17@newspim.com

현재 추진 중인 사업 영역은 크게 세 가지 부문으로 나뉜다. △음식 배달 △다오뎬(到店)과 호텔·여행 온라인 예약 △기타 신규 사업(공유자전거·공유전동차, 신선식품 전자상거래)이 그것이다. 음식 배달 사업은 56.2%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뒤를 이어 다오뎬(22.8%), 호텔·여행 온라인 예약 및 기타 신규 사업(21%)의 순이다. 

메이퇀은 다오뎬과 다오자(到家)를 결합한 소매 모델을 도입했다. 다오뎬 서비스는 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오프라인 상점에 관한 정보와 할인혜택을 얻어 예약을 한 뒤, 직접 오프라인 매장에서 소비하는 것을 의미한다. 식당, 레저, 미용, 교육 서비스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이에 반해 다오자(到家)는 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예약을 하고, 집에서 서비스를 받는 것을 의미한다. 대표적으로 음식 배달, 가전 설치 및 수리, 이사, 세탁 서비스 등을 들 수 있다.

메이퇀이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나서면서, 분야별 대표 기업들과의 경쟁 구도도 심화되고 있다. 주력 산업인 음식 배달 서비스 시장에서는 어러머(饿了么)와, 호텔·여행 온라인 예약 시장에서는 씨트립(携程,C-Trip)과, 공유자전거·전동차 시장에서는 칭쥐(青桔)와의 파이 경쟁이 예상된다. 

현재 중국 음식 배달 시장은 알리바바의 투자를 받고 있는 어러머와 메이퇀의 경쟁 구도로 자리잡혀 있다. 지난해 기준 메이퇀의 시장 점유율은 53%, 어러머는 44%를 기록했다.  

하지만, 최근 중국 대표 물류업체 순펑(SF Express. 順豐)이 음식 배달 서비스 사업 진출에 나서면서 삼자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 순펑은 위챗 샤오청쉬(小程序, 미니프로그램)를 통해 음식 배달 서비스 '펑스(豐食)'를 공개했다. 펑스의 최대 경쟁력은 플랫폼 가맹점에 부여하는 수수료다. 7월 1일 전까지 입주한 가맹점에게는 0.3%의 수수료가, 7월 1일부터는 단 2%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현재 메이퇀의 수수료가 20% 이상인 것을 감안하면, 10분의 1수준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펑스는 충분한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5.12 pxx17@newspim.com

온라인 호텔·여행 예약 사업은 메이퇀의 수익 구조에서 꽤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현재 관련 시장은 중국 대표 온라인 여행사(OTA)인 씨트립이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중국 OTA의 거래규모 순위를 살펴보면 씨트립이 가장 높았고, 이어 취나얼(去哪兒,Qunar), 페이주(飛豬,Piggy), 퉁청이룽(同程藝龍), 메이퇀의 순이었다. 

지난 2018년 4월 중국 2위 공유자전거 업체 모바이크의 지분 100%를 인수하며 공유자전거 시장에 진출한 데 이어, 올해는 2~4선 도시를 중심으로 공유전동차 사업 확장에도 나설 전망이다. 이달 들어 메이퇀은 수십억 위안을 들여 2백만대 이상의 전동차 주문에 나서며 관련 사업 본격화 의지를 시사했다. 중국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 디디추싱(滴滴出行)이 운영하는 공유자전거 서비스 '칭쥐' 또한 공유전동차 사업 투자를 늘리기 위해 최근 최초로 10억 달러 이상의 융자에 나섰다. 공유자전거·전동차 시장 경쟁 3.0시대를 예고하는 순간이다. 

이처럼 다양한 사업 분야로 손을 뻗치고 있는 만큼, 메이퇀이 중국의 경제 및 사회에 미치고 있는 기여도 또한 적지 않다.

최근 메이퇀 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과 올해 코로나19 사태 기간 동안의 메이퇀 배달종사자(라이더) 취업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메이퇀 플랫폼을 통해 수익을 거둬들인 배달종사자의 수는 398만7000명에 달했고, 배달종사자들이 접수한 일 평균 주문량 또한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20일부터 3월 18일까지 메이퇀은 33만6000명의 배달종사자를 신규 채용했다. 메이퇀에 소속된 배달 종사자 중 25만7000명은 취약계층이며, 그 중 98.4%에 달하는 25만3000명은 메이퇀에서 수익을 벌어들이며 취약계층 생활에서 벗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본 기사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를 권유하거나 주식거래를 유도하지 않습니다. 해당 정보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