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정세균 총리 "특수고용직-구직청년 고용지원금 지급...3차 추경 추진"

정세균 총리, 24차 국무회의 주재

  • 기사입력 : 2020년05월04일 10:39
  • 최종수정 : 2020년05월04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구직중인 청년 지원을 위한 지원금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특단의 경제 회생 대책 마련을 위해 3차 예산 추가경정 준비에 착수키로 했다. 

4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제24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특수직 근로자들의 지원을 위해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예비비 지출을 의결하고 청년 구직활동 지원 확대를 위한 예비비도 의결할 방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로 촉발된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3월 전체 사업체 종사자 수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약 23만명이 줄었는데 이중 3월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4.4% 줄어 통계작성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정 총리는 경제 대책 마련을 위한 3차 예산 추가경정 추진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금은 방역에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으면서도 경제 활성화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무엇보다 일자리를 지키고 소비 진작으로 내수를 살리는 것이 시급하다"고 운을 뗐다. 

정 총리는 "정부가 특단의 대책들을 추진 중이지만 유례없는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더욱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재원이 필요하다면 3차 추경에 반영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국회에 'n번방' 사건과 같은 사이버 성범죄에 대한 법률과 구직자 취업촉진법의 빠른 심의를 요청했다. 그는  "'성폭력처벌법'과 '구직자취업촉진법'을 비롯한 지금 남아있는 주요 법안들이 처리되지 못하면 이달 말 20대 국회 종료와 함께 폐기된다"며 "각 부처는 소관 법안이 이번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