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EU 경쟁위 "중국의 기업인수 경계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08:02
  • 최종수정 : 2020년04월13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COVID-19)로 글로벌증시가 폭락하자 유럽연합(EU) 경쟁담당 집행위원 마가렛 베스타거는 이때를 이용한 중국의 기업인수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U는 중국의 이런 움직임에 대응하는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며, 회원국들은 주요기업의 주식을 사들일 것으로 권고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EU집행위원 베스타거는 이날 FT와의 인터뷰에서 "지금은 기업들이 인수 위험에 노출되는 리스크가 있으며 그 심각성을 인식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 이 문제에 대응해야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의 기업인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EU회원국들이 나서서 해당 기업의 주식을 사들여야 한다는 것.

베스타거는 "EU가 기업들의 주식과 관련해서 증시에 개입할 필요도 없었고 그렇게 한 적도 없지만, 지금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에 EU는 코로나19 쇼크에 어려워진 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해 대응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그간 중국기업들은 경쟁자인 EU기업들을 노리고 있었고, 코로나19로 주가가 급락하면서 외국기업들의 인수 위험이 커진 것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베스타거는 단기적인 처방보다는 이에 관한 규제를 도입해 장기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그간 프랑스와 독일은 중국의 기업인수 위험을 방어해 나가기 위해 EU에 이를 규제하는 역할을 요구해 왔고, 베스타거는 6월 중에 이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내놓겠다고 지난달에 말했다.

EU는 기업인수 대응책과 더불어 외국기업의 회계 투명성에 대한 규제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연합(EU) 깃발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