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대통령직속 농특위, 경북도서 타운홀 미팅...농정 방향 새 틀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11월04일 21: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2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북도청=뉴스핌] 남효선 기자 = '최고의 부자농촌․청년창농의 메카'로 도약하는 경북도에서 '집단 지성의 힘'으로 농정방향의 새 틀을 모색하는 자리가 펼쳐졌다.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도 이하 농특위)와 경북도가 4일 도청 화백당에서 가진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경북'이 그 것.

타운홀 미팅은 정책결정권자의 정책과 공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는 회의를 뜻한다.

경북도청 화백당에서 4일 열린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 경북'[사진=경북도]

 

이날 타운홀 미팅에서 도민들은 3시간에 걸쳐 우리나라와 경북지역 농어업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 농어촌, 먹거리를 위한 농정방향의 혁신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두개 세션으로 나눠 퍼실리테이션 형식으로 진행된 원탁회의는 '농정 틀 전환'을 위한 핵심과제와 이를 종합한 우선과제를 도출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박진도 농특위 위원장과 정책 토론을 통해 농어업, 농어촌, 농어민 정책은 물론 먹거리 부문에 이르는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격의 없는 태도로 질문에 꼼꼼하게 답변해 박수를 받았다.

박진도 위원장은 "농어업․농어촌의 문제는 농어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민 모두의 문제이며, 농어민이 행복해야 국민이 행복하다"고 강조하고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해서는 본래 가지고 있는 다원적 기능과 공익적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농정을 전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WTO 개도국 지위 특혜 철회, 기후변화, 농산물 가격하락 등으로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지만,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키우고 지속가능한 농어업의 발전을 위해 경북도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진도 농특위 위원장,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 농어업관련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 각계각층의 도민 100명이 참석했다.

이번 '2019 전국 순회 타운홀 미팅'은 농어업․농어촌 문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과 소통을 통해 구조적 문제점을 도출하고, 국민의 집단지성으로 지속가능한 농어업·농어촌을 위한 정책방향을 모색해 농정틀 전환을 위한 전략적 기초를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한편 타운홀 미팅에 앞서 박진도 농특위 위원장은 도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WTO 개도국 지위 논란, 공익형 직불제, 농정예산 등 최근 민감하게 대두되는 주요 농정 이슈와 문제점을 공유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