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곡성세계장미축제장에서 지역 특산 '토란' 인기 끌어

곡성역 등 3곳에 토란 포토존 설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1: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곡성=뉴스핌] 박우훈기자 = 곡성군이 30만명이 방문하는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오늘(17일) 개막함에 따라 지역 특산물인 토란 홍보에 적극 나섰다.

곡성토란웰빙식품명풍화사업단에서는 장미축제장에서 토란을 소재로 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먼저 토란알 찾기, SNS 홍보행사 등을 통해 곡성 토란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과 함께 기념품을 제공한다.

곡성군 곡성세계장미축제 토란부스에서 토란 가공상품 구매 및 이벤트 행사가 열린다.[사진=곡성군]

아울러 토란화분, 토란만주, 토란파이 등 토란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관광객들에게 선보인다.

또한 관광객들이 귀여운 토란 캐릭터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곡성역, 섬진강기차마을, 죽곡출렁다리 3곳에는 토란캐릭터를 활용한 포토존을 조성했다.

군 관계자는 “곡성세계장미축제 토란부스에서 토란 가공상품 구매 및 이벤트 행사 참여 시 토란캐릭터를 활용한 굿즈(가방, 돗자리 등)를 제공할 예정이다”라며 관광객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17일부터 전남 곡성군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9회 세계장미축제에서는 1004가지 색의 장미꽃을 만나볼 수 있다.

이곳 행사장은 4만㎡의 장미공원에 1004가지 품종 수억만 송이 장미꽃이 서로 다른 향기와 색을 뽐내고, 섬진강기차마을에서는 DJ파티, 7080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