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유커가 돌아온다” 설레는 면세업계… ‘롯데 패싱’은 여전

중국 최대 여행사 씨트립, 14일 한국 단체관광 상품 일제히 게시
롯데그룹 계열사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단서는 여전히 붙어

  • 기사입력 : 2018년11월14일 19:15
  • 최종수정 : 2018년11월14일 1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준호 기자 =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을 통한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가 전격 허용되면서 면세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이번에도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 계열사에 대해서는 방문을 금지하면서 업체 간의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여유국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이후 금지했던 온라인여행사를 통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전격 허용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은 14일 본사 임원 회의에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결정하고 이날 오후 단체 관광 상품을 홈페이지에 일제히 게시했다.

현재 씨트립 내 한국 단체관광 상품은 현재 베이징·상하이·광저우 등 중국 전역의 출발 상품이 모두 올라왔다. 다만 크루즈 여행과 전세기 운항 등의 금지는 그대로 유지된다.

씨트립은 상하이·베이징·광저우·선전·홍콩 등 중국 내 17개 중심 도시에 지사를 두고 있는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다. 씨트립을 시작으로 중국내 다른 온라인여행사들도 조만간 한국 관광 상품 판매를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가이드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뉴스핌]

본격적인 사드 해빙 무드에 면세점들도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씨트립을 통해 본격적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며 “국내 면세점과 연계한 관광 상품이 출시되면 외국인 관광객 매출도 급격히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신라면세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지난 9월 씨트립 중국 상하이 본사에서 량젠장 창업자와 쑨제 CEO 등을 만나 상호 협력 관계 강화를 논의한 만큼, 유커의 귀환으로 상당한 수혜를 누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등 신규 면세점도 중국인 단체관광객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중국 사드 보복에 직격탄을 맞은 롯데면세점은 울상 짓고 있다. 이번 온라인 한국 관광 상품 판매 허용 조치에도 불구하고 롯데그룹 계열사를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단서가 붙었기 때문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온라인여행사를 통한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가 재개됐지만 롯데 계열사에 대한 제재 조치는 여전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아쉽지만 동남아시아 등 고객 다각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는 사드 부지를 제공한 후 중국 당국의 경제적 보복을 받아왔다. 시간이 지났지만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 당국의 몽니가 지속되는 모양새다.

롯데면세점은 자구책 마련을 위해 대만과 동남아 등 고객 국적 다변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초 빅마켓담당을 신설하고, 대만 사무소를 추가로 개설했다.

롯데면세점 빅마켓담당은 러시아, 싱가폴, 베트남, 태국 등 현지 여행 박람회에 참석해 적극적인 방한 관광객 유치 활동을 펼쳤다.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어로 만든 홍보 영상을 제작 배포했으며, 젊어진 고객 니즈에 맞춰 동남아 현지 인플루언서 초청 등 다양한 SNS 홍보도 진행하고 있다.

카드사 및 항공사 등 동남아 30여개 파트너사와 제휴를 통해 대만 및 동남아 5개국 현지에서 롯데면세점을 알리고, 쇼핑의 혜택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들의 한국 방문을 유도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대만과 베트남,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6개국 글로벌 파트너사 관계자 33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서울 관광 명소를 소개하고, 롯데 관광 인프라를 설명하는 팸투어도 진행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롯데면세점의 동남아 고객 매출액은 지난 10월까지 서울 시내점 기준 전년대비 46% 증가했다. 최근 3개월간 매출증가율이 약 62%에 달해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롯데면세점은 고객 다변화를 위해 대만 및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현지 및 SNS 마케팅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핌]

 

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