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23회 BIFF 개막작, 이나영 '뷰티풀 데이즈'…"가족 이야기 담았다"

  • 기사입력 : 2018년09월04일 18:08
  • 최종수정 : 2018년09월05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뷰티풀 데이즈’는 조선족 가족을 버리고 탈북한 엄마,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의 16년 만의 재회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해 칸영화제에 단편 ‘히치하이커’와 다큐멘터리 ‘마담B’를 출품한 윤재호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 기자회견 [사진=뉴스핌DB]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3회 BIFF 공식 기자회견에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를 소개하며 “아시아와 한국의 새로운 재능을 발굴해온 영화제의 방향성과 일맥상통한다. 또 두 번의 가족 해체를 통해서 결국에는 가족 관계가 복원되는 독특한 구조에 매력을 느꼈고 시기적절한 탈북민 문제를 다뤄서 관심이 높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 자리에 함께한 윤 감독은 “‘뷰티풀 데이즈’는 가족 이야기, 14년 만에 만나게 되는 아들과 엄마에 대한 이야기”라며 “개막작에 선정돼서 정말 영광이다. 저예산 예술 영화지만, 힘을 합쳐서 뜻이 있는 분들과 함께 열심히 만든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뷰티풀 데이즈’는 5년 전에 기획했다. 그 기획을 하면서 ‘마담B’란 다큐멘터리를 찍게 됐다. 두 작품이 유사한 지점이 있긴 하다. 하지만 막상 보면 전혀 다른 이야기라는 걸 알 수 있을 거다. ‘마담B’와는 또 다른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뷰티풀 데이즈’는 배우 이나영의 6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이기도 하다.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배우로서 가장 기다리고 기대되는 영화제이자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이 오시는 자리에 첫 번째로 보일 수 있게 돼 영광이다. 한편으로는 어떻게 봐줄지 궁금하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복귀작으로 ‘뷰티풀 데이즈’를 선택한 이유를 놓고는 “하고 싶었던 형식의 캐릭터도 많이 접목돼 있고 시나리오도 재밌었다. 또 캐릭터가 결코 약하지 않은 비극적인 사건을 겪었음에도 삶에 지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간다. 그걸 굉장히 감독님께서 잘 표현해줘서 선뜻 결정했다”며 “영화를 찍으면서 많은 걸 공부했고 이제까지 방식과 다른 방식으로 촬영해서 너무 좋았다”고 떠올렸다.

제23회 BIFF는 오는 10월4일 개막해 13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0개 스크린에서 열린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이다. 월드프리미어 부문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 등이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