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돈을 아끼는 사소한 습관 7가지

  • 기사입력 : 2017년09월07일 11:14
  • 최종수정 : 2017년09월0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원진 기자] 매일 돈을 쓰지 않고서는 살 수 없죠. 음식, 교통, 커피, 식료품 등 돈이 들어가는 곳은 많습니다. 돈이 나갈 곳은 많은데 저축하기엔 힘든 살림살이. 이제 돈을 절약하는 사소한 습관들로 생활을 채워나간다면 더 많은 돈을 저축할 수 있을 겁니다.

1. SNS와 인연을 끊어라

스마트폰과 멀어지면 지출이 줄어듭니다. 단순히 통신사 데이터 비용을 말하는 게 아닙니다. (물론, 데이터값도 만만치 않죠)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대학에서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으로 SNS를 하는 건 밤에 깊은 잠을 방해할뿐만 아니라 자존감도 낮추는데요. 인스타그램에 친구들의 해외여행, 다이어트에 성공해 새로 산 예쁜 옷, 대기업에 취업해 처음 출근하는 친구의 사진 등 다른 사람들의 행복한 사진을 보면 스스로 비관하고 우울해진다는 겁니다. SNS를 자주 하는 사람일수록 본인을 남들과 비교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되면 SNS에서 유행하는 상품, 친구들이 다녀온 여행, 입은 옷 등을 충동구매할 가능성도 높아집니다. 

2. 스스로에 돈을 빌리고 이자를 붙여 갚아라

사치를 조금만 해도 평균 한 달 지출을 초과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이럴 때 통장 속 잔액을 확인하게 되는데요. 이때 '내 돈을 내가 쓰는 게 뭐 어때서!'란 생각보다 '내가 통장에서 5만 원을 빌리는 거야. 다음 달엔 이자 1만 원을 붙여서 저축해야지'라고 생각을 바꾸면 과한 지출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정말 사고 싶으면 사세요. 대신 그 다음 달엔 원금 플러스 이자를 저축하세요.

3. 남은 음식을 싸가는데 부끄러워 하지 마라

집보다 밖에서 주로 시간을 많이 보내는 사람이라면 하루 세끼 중 대부분을 밖에서 해결하실 텐데요. 외식비용 무시할 게 못 됩니다. 음식이 남으면 '테이크아웃(Take out)'을 하세요. 점심으로 먹은 샌드위치, 오후에 간식으로 먹은 빵 등 싸서 가면 저녁이나 밤에 배달음식을 시키는 지출이 줄고, 음식물 쓰레기도 주니 일거양득입니다.

4. 동전을 모아라

주로 신용카드, 체크카드, 휴대폰으로 결제를 하는 세상입니다. 하지만 가끔 피치 못하게 현금을 써야 할 때도 있죠. 그때 거스름돈으로 받은 동전, 어떻게 하시나요? 지갑에 두기만 하고 쓰지 않다가 잃어버리시는 경우 있지 않나요? 이제 10원, 50원, 100원, 500원을 각각 다른 저금통에 모으고 쓰지 않아보세요. 나중에 차곡차곡 모인 동전들 값어치에 놀라게 될 것입니다.

5. 당신의 나쁜 습관에 벌금을 매겨라

우리 모두 나쁜 습관 한가지씩은 가지고 있습니다.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부터 흡연, 과음, 불 끄는 걸 깜빡하기, 길가에 쓰레기 버리기 등 많습니다. 이제 나쁜 습관을 하는 자신을 발견하면 스스로에 벌금을 내리세요. 손톱 한 번 물어뜯을 때마다 1000원씩 '벌금 통'에 넣어놓고 쓰지 않는 것입니다. 그렇다 보면 나쁜 습관도 고치고, 돈도 절약하게 되겠죠?

6. 밖에 나갈 땐 현금만 써라

요즘엔 스마트폰에 6자리 비밀번호만 누르면 결제가 되는 편리한 세상입니다. 생각 없이 긁은 카드, 누른 비밀번호가 금액 폭탄으로 되돌아오죠. 적어도 밖에 나갈 땐 현금을 쓰는 습관을 들입시다. 지갑에서 현금을 꺼내 세면 같은 금액을 쓰려고 해도 한 번 더 생각해보기 마련이기 때문인데요.

7. 당신에겐 쓸모없는 물건은 남에겐 보물일 수 있다

사은품으로 받은 USB, 치수가 작은데 반품하지 못한 옷, 쓴지 얼마 안 된 스마트폰 등 나에겐 쓸모없지만, 누군가는 꼭 찾고 있는 물건일 수 있습니다.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사이트에 물건을 올려놓으면 구매희망자가 연락이 오겠죠? 작은 용돈 벌이로 쏠쏠할 겁니다.

[뉴스핌 Newspim] 최원진 기자 (wonjc6@newspim.com)·출처(게티이미지뱅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