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영화

우울증 일으키는 의외의 애니메이션들…'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도?

  • 기사입력 : 2017년08월14일 17:48
  • 최종수정 : 2017년09월06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반딧불이의 묘' 중에서 <사진=영화 '반딧불이의 묘' 스틸>

[뉴스핌=김세혁 기자] 심오함을 넘은 무거운 주제로 보는 이들을 우울증에 빠뜨린 어둠의 애니메이션. 평생 떨치기 힘든 트라우마를 안긴 무서운(?) 애니메이션들이 네티즌 투표를 통해 선정됐다.

이 중에는 일본 애니메이션 역대 흥행수입 1위를 지키는 지브리 스튜디오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도 포함됐다. 오랜 기간 연재가 중단된 상태인 '베르세르크', 한국에서도 유명한 문제작 '신세기 에반게리온' 등 대작들도 리스트에 올랐다.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긴 애니메이션 중 굵직한 작품들을 소개한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92표)
일본 극장용 애니메이션 부동의 흥행 1위를 지키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역작. 우리나라에서도 크게 히트한 작품이다. 부모님과 새집에 이사갔다가 죽은 자들의 세상에서 일하게 되는 소녀 치히로의 모험을 담았다. 기본적으로 삶과 행복에 관한 이야기지만, 치히로가 역경을 이기는 과정이 조금 힘겹게 다가온다는 평도 있다.

■베르세르크·초속 5센티미터(93표)
여전히 연재 여부가 오리무중인 '베르세르크'. 극도의 우울한 분위기와 멋진 액션으로 엄청난 마니아를 거느리고 있다. 그리피스가 악의 화신으로 변모하는 장면, 주인공 가츠가 버서커의 갑옷을 입고 칼부림하는 신이 유명하다. 이 세상 애니메이션과 동떨어진 듯 괴상한 분위기를 풍긴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초속 5센티미터'는 약간 의외일 수도 있다. 하지만 작품을 제대로 보면, 풋풋한 첫사랑은 결코 이뤄지지 않는다는 절망을 담고 있다. 이 작품에서 팬들의 원망을 들은 감독은 다음 작품인 '언어의 정원'에서 남녀가 어려움을 딛고 사랑을 시작하는 극적인 상황을 연출했다.

■신세기 에반게리온(199표)
우울함, 그로테스크함만으로 따지면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TV판과 극장판에 걸쳐 엄청난 마니아를 거느린 대작임은 분명하다. 특유의 설명 불가능한 세계관으로 우울증을 호소하는 팬이 많기로 유명하다.  

■쓰르라미 울 적에(204표)
마을에서 벌어진 끔찍한 미해결 사건의 진상을 펼치는 주인공들의 이야기. 연속살인사건의 음모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잔인하고 공포 가득한 장면이 등장한다. 여러모로 무거운 이야기의 연속이라 우울증을 호소하는 팬이 적잖다. 

■진격의 거인(240표)
거인이 인간 세계를 침입, 무차별 살육을 벌인다는 독특한 스토리가 일단 몰표를 받았다. 삶을 위해 스스로를 거대하고 높은 벽 안에 가두는 인간들의 아이러니한 상황이 많은 걸 생각하게 한다. 거인은 곧 인간의 욕망에서 비롯됐다는 시나리오 역시 꽤 충격을 준다.  

■반딧불이의 묘(708표)
2차 세계대전의 포화 속에서 단둘이 피신한 오누이 이야기. 표 수가 2위와 압도적으로 차이가 난다. 뛰어난 영상미와 작품성을 인정 받았지만 전범국 일본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다는 이유로 욕을 많이 먹은 작품이기도 하다. 오누이가 친척들에게 모진 박대를 당하는 등 작품 전반이 어둡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