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인성이 나빠도 괜찮다"…트럼프 열풍, 이번엔 다르다

기사입력 : 2024년01월29일 16:38

최종수정 : 2024년01월29일 22:02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트럼프의 도덕성 따윈 중요하지 않다. 그가 아무리 나쁜 인간이더라도 나는 이번에 트럼프가 당선되기를 바란다."

40년 뉴요커로 오랫동안 민주당을 지지해 온 A의 이 한마디는 솔직히 의외였다. 지난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뽑았다는 A는 여전히 트럼프를 향해 욕설을 퍼부으면서도 그에게 표를 주겠다고 했다. 어떤 면에서도  트럼피(트럼프의 지지자)로 보이지 않는 그는 트럼프가 1·6 의회 폭동을 주도했든 말든 상관 없다고 한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의 결혼 전 인도식 이름을 언급하며 인종차별적 공격을 주저하지 않고, 지금은 경선을 포기한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의 이름도 우스꽝스럽게 바꿔 부르는 그의 인성도 고려 사항이 아니라고 말했다.

무엇이 A를 이렇게 바꿨을까? 그는 미국의, 민주당의 오지랖에 질려버렸다고 했다. 민주당이 지지하는 자유와 수용도 보편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A는 비난한다. 그는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사람들이 안전하기를 바라지만 더 이상 미국이 전쟁에 관여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불법 체류자를 적극적으로 단속하지 않는 이민자 보호 도시(sanctuary city)인 뉴욕시가 텍사스주에서 보낸 이민자로 넘쳐나는 모습이나, 성전환 수술을 하지 않고도 자신이 여성이라고 주장하면 남성이 여자 화장실을 쓸 수 있다는 개념 등을 바이든 행정부를 비롯한 민주당이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이면서 A는 "너무 나갔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자신도 히스패닉계 이민자인 A는 "이제 제발 국경을 닫았으면 좋겠다"고도 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지지자.[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1.27 mj72284@newspim.com

A만 이 같은 변화를 겪은 것은 아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최근 경선을 치른 뉴햄프셔주에 거주하는 미란다 블레어 씨는 올해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구호인 'MAGA'(Make America Great Again,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가 적힌 빨간색 모자를 쓰고 영하의 날씨 속에서 트럼프의 유세를 듣기 위해 줄을 섰다.

2008년 대선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뽑은 그는 2016년 선거에서는 누구에게도 표를 주지 않았다. 당시 블레어 씨는 대선 후보였던 트럼프가 정치 경험이 부족하다고 여겼지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뽑고 싶지도 않았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임기 내내 지속한 높은 인플레이션도 적지 않은 민주당 지지자들의 변심으로 이어졌다. 블레어 씨는 "몇 년 전 도널드 트럼프 임기 중 나는 먹을 것을 살 수 있었고 내 딸들을 스키장에 데려갈 수 있었으며 우리가 하고 싶었던 모든 것들을 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처럼 민주당의 주력 어젠다에서 소외됐던 '저소득, 블루칼라, 저학력, 백인'으로 대략 규정됐던 트럼프 지지 세력은 바이든 임기 중 표면적으로 보이는 것보다 빠르고 깊게 확대했다. 유색인종의 지지율 상승이 대표적인 예다.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 컬리지가 지난해 1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 대선 격전지 6곳의 흑인 유권자 22%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71%였다. 지난 2020년 대선에서 흑인 유권자의 91%가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고 단 8%만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뽑았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엄청난 변화다. 로이터통신의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히스패닉계 유권자로부터 38%의 지지율을 얻어 37%를 기록한 바이든 대통령을 소폭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히스패닉의 트럼프 지지율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28%, 2020년 36%를 기록한 바 있다.

민주당 우세 지역인 뉴욕에서도 이 같은 변화는 일찌감치 감지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늘어난 노숙자와 그로 인해 지저분해진 도시 환경, 범죄 증가 등으로 뉴욕에선 "줄리아니가 그립다"는 목소리는 최근 몇 년간 빈번히 들렸다. 루디 줄리아니는 전 뉴욕시장이자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2020년 미국 대선 개표조작설을 퍼뜨려 최근 거액의 벌금형을 선고받고 파산보호를 신청한 인물이다. 적지 않은 뉴요커들은 "공화당이 다시 집권해 도시를 한 번 싹 청소해줘야 한다"고 말한다.

2016년 대선에서 당선이 유력했던 클린턴 전 장관을 제치고 트럼프가 승리한 것은 잠시의 '트럼프 현상'이 아니라 변화의 시작이었는지도 모른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2020년 바이든의 승리는 의회 소요와 팬데믹으로 이러한 변화를 고작 4년간 쉬어간 것 뿐이다. 그토록 뜨겁게 트럼프를 막고자 했던 열기는 이제 미지근해 졌다. 바이든과 트럼프는 그대로이고 미국이 달라졌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1%p↑ 43.4%···의료 대응·쿠바 수교 긍정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40% 초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의대정원 증원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3.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4.3%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3%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10.9%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1.0%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1.5%p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9.1% '잘 못함' 60.2%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8.3% '잘 못함' 61.3%였다. 40대는 '잘함' 26.7% '잘 못함' 71.1%, 50대는 '잘함' 39.1% '잘 못함' 59.0%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6.2% '잘 못함' 42.1%였고, 70대 이상은 '잘함' 64.6% '잘 못함' 28%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45.5%, '잘 못함'은 51.3%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43.8% '잘 못함' 54.8%, 대전·충청·세종 '잘함' 38.1% '잘 못함' 59.8%, 부산·울산·경남 '잘함' 49.5% '잘 못함' 49.8%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7.8% '잘 못함' 37.6%, 전남·광주·전북 '잘함' 18.8% '잘 못함' 79.5%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44.9% '잘 못함' 48.3%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41.1% '잘 못함' 57.3%, 여성은 '잘함' 45.6% '잘 못함' 51.5%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 배경에 대해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 국민은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의료계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아울러 김 대표는 "한국과 쿠바가 수교관계를 맺는 등 외교성과에 대해 국민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총선을 48일 앞둔 상황에서 정당 지지율은 여전히 국민의힘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42.2%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34.9%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은 지난 조사 대비 1.6%p 하락했고 민주당은 0.8%p 상승,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7.3%p로 좁혀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5.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2-22 06:00
사진
'파묘' 개봉 11일 만에 600만 돌파…3·1절 연휴기간 230만 관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파묘'가 개봉 11일차 6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가 개봉 2주차에도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며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했다. 600만 돌파를 기념하여 '파묘'팀이 감사의 마음을 담아 작성한 친필 메시지를 공개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파묘'는 3일 누적 관객수 603만 3190명을 동원했다. 이로써, '파묘'는 삼일절 연휴에 2024년 첫 400만, 500만, 600만 관객을 연일 돌파하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다. 또한, 개봉 2주차 주말에 233만 5931명을 동원, 1주차 주말 스코어 196만 5321명을 훌쩍 넘어서며 개싸라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쇼박스]  11일 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한 '파묘'의 기록은 2022년 최고 흥행작 '범죄도시2'보다 하루 빠른 기록이자, 2023년 최고 흥행작 '서울의 봄'보다 일주일 빠른 기록으로, 천만 흥행작들의 스코어 추이를 점점 더 앞서고 있는 '파묘'의 돌풍 같은 흥행세에 더욱 시선이 쏠린다. CGV 골든에그지수 95%, 롯데ㅁ시네마 평점 9.4점, 메가박스 평점 9점 등 실관람객들의 높은 만족도와 입소문 열풍으로 극장가를 장악하며 흥행 독주를 이어갈 전망이다.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파묘' 팀은 자필로 적은 감사 메시지를 공개했다. 544만 관객을 돌파한 전작 '검은 사제들'의 스코어를 뛰어넘으며, 자체 최고 흥행 기록을 경신한 장재현 감독은 "'파묘' 600만 돌파! 관객 여러분들 진심으로감사합니다. 시나리오 열심히 빨리 쓰겠습니다"라며 재치 있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프로페셔널한 연기 호흡으로 몰입도를 높이며 극의 재미를 끌어올린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김재철 배우가 관객들에게 친필 메시지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민식은 "'파묘'!! 600만이라니… 감사합니다!!", 김고은은 "영화 '파묘'!! 6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 유해진은 "와!! 600만이라니 엄청 감사드립니다^^", 김재철은 "600만!! '파묘' 사랑해 주신 관객분들 감사합니다"라며 600만 돌파에 대한 기쁨과 진심 어린 감사를 표현했다.   jyyang@newspim.com 2024-03-04 08:1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