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여기는 실밸] '아이폰 가격 인상 없었다'…역대급 라인업·위성 서비스 발표

기사입력 : 2022년09월08일 06:42

최종수정 : 2022년09월08일 06:57

애플워치8·에어팟 프로2·아이폰14 시리즈 공개
아이폰 14 시리즈 가격 인상은 無
프리미엄 스마트워치 애플 울트라도 출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모두의 예상을 깼다" "역대급이다"

애플(AAPL)은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아이폰 14 신제품의 가격을 인상하지 않았다. 여기에 아이폰 14 시리즈는 성능을 개선하고 2년동안 무료 위성 연결 서비스를 선보였으며 애플워치는 체온감지 기술을 탑재해 헬스케어 기능을 강화시켰다.

에어팟프로는 디자인을 그대로 비슷하게 유지했지만 음질에 더 집중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지금까지 가장 진보된 제품이라고 자평했다. 다만 내년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상 현실 헤드셋을 선보이지 않았다.

애플은 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저 너머로(Far out)" 신제품 행사에서 스마트워치 '애플워치8',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 2' 그리고 아이폰 14 시리즈 등 신제품을 차례로 공개했다.

쿡 CEO는 행사를 시작하며 "오늘 우리는 아이폰, 에어팟, 애플 워치 세 가지의 제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외신들은 이 세가지 제품의 역대급 라인업을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2.09.08 ticktock0326@newspim.com

◆ 아이폰 14 가격 유지...위성 통신 기술 공개

애플은 올해 새로운 아이폰 14 라인업을 발표했지만 모든 모델의 시작 가격을 작년 동급 출시와 동일하게 유지했다. 대신 애플은 기술을 업그레이드하고 아이폰 14 구매자에게 제공하는 위성 무료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이폰 14와 아이폰 14플러스 등 신제품의 모습. [사진=애플 홈페이지]2022.09.08 ticktock0326@newspim.com

아이폰 14 프로는 999달러부터, 아이폰 14 프로 맥스는 1099달러부터 시작한다. 애플이 가격을 약 100달러 인상할 것이란 예상은 빗겨 나갔다.

애플이 강조한 회심의 기술은 위성 통신 제공이다. 아이폰14 시리즈는 이 위성 통신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가 인터넷의 사용이 불가능한 환경에서의 조난을 당할 경우, 위성 신호를 감지해서 이를 구조대에 긴급 SOS를 요청할 수 있다.  또 인터넷의 연결여부와 관계 없이 사용자가 긴급 상황을 알리는 경우 사용자의 위치에서 위성과 통신이 가능한 방향도 제시해준다. 

이같은 기능은 아이폰 14에 2년 동안 무료로 포함되며 11월부터 미국과 캐나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위성 기술이 탑재된 아이폰 기능은 1년 넘게 루머가 돌며 시장의 기대감이 컸었다. 애플 관계자는 "이 비전을 현실로 만드는 데 몇 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애플은 6.1인치 아이폰 14과 함께  6.7인치 아이폰 14플러스의 라인업도 추가했다. 회사는 더 큰 센서와 더 나은 캡처를 위해 향상된 카메라 기능을 자랑했다. 애플은 카메라가 저조도 캡처와 더 나은 야간 모드 기능에서 49%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달리거나 이동 중에 촬영한 동영상에 '액션 모드'를 추가했다.

여기에 미국 출시 모델 한정으로 아이폰14 시리즈에서는 물리 유심 칩 없이도 폰을 개통할 수 있다. 아이폰 14에는 애플 워치 시리즈 8 라인과 마찬가지로 충돌 감지 기능도 추가됐다.

아이폰 프로와 프로맥스는 화면의 콘텐츠를 이용할 때 지장을 주지 않는 '다이내믹 아일랜드'(Dynamic Island) 기능이 탑재됐다. 이 기능은 이용자가 사용 중인 애플리케이션을 그대로 둔 채 여러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으로, 음악 재생 등 작동 중인 백그라운드 활동도 표시된다.

디자인 면에서는 아이폰의 상징이었던 '노치'(테두리)는 카메라 모듈 부분만 뚫어 펀치홀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여기에 아이폰 프로 모델에는 신형 칩인 'A16 바이오닉'이 장착됐다. 애플은 'A16 바이오닉'에 대해 스마트폰 사상 가장 빠른 칩이라고 설명했고 전력 효율성,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아이폰14 기본과 플러스 모델에는 아이폰13 프로 모델에 탑재됐던 'A15 바이오칩'이 탑재됐다.

새롭게 공개된 애플 워치8의 모습 [사진=애플 홈페이지] 2022.09.08 ticktock0326@newspim.com

◆ 체온 측정 센서·차량 충돌 감지…'애플워치8' 공개

쿡 CEO는 애플 워치는 이제 필수적인 동반자가 됐다고 자평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애플 워치는 스마트워치 시장의 약 29%를 차지하고 있다. 이같은 성장세에 힘입어 애플 워치의 성능도 전작에 비해 훨씬 업그레이드 됐다.

이번 애플 워치시리즈 8에는 온도 감지 기능이 있어 여성이 배란일을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질병을 추적할 수 있어 전반적인 건강에 대한 체크가 가능하다고 애플은 밝혔다. 특히 애플워치의 새로운 센서 접근 방식은 체온 감지의 정확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애플은 건강 데이터가 회사에서 데이터를 볼 수 없도록 암호화됐이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는 사생활 보호에 대한 우려를 불식 시키기 위함이라는 해석이다.

또한 새로운 내부 센서를 통해 충돌 감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애플워치8은 자동차의 충돌을 감지한 뒤  10초 후에도 사용자가 무반응일 경우 긴급 구조 요청 전화를 걸 수 있다. 이용자 위치 정보는 긴급 구조원에 수신되고, 사용자의 긴급 연락처와도 공유된다. 

여기에 애플은 액티비티 특화 프리미엄 스마트워치인 애플 울트라를 출시했다.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의 배터리 사용 시간은 최대 36시간이지만 신규 저전력 모드로 최대 60시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애플워치8의 GPS 모델은 399달러, 셀룰러 모델은 499달러이며 애플워치 울트라는 799달러에 판매된다. 출시일은 미국 기준으로 9월 16일이다.

노이즈 캔슬링이 강력해진 에어팟 프로2의 모습. [사진=애플 홈페이지]2022.09.08 ticktock0326@newspim.com

◆ 팀 쿡이 극찬한 에어팟프로2 공개…노이즈 캔슬리 강화

이날 소개된 에어팟의 신제품에는 1세대 제품 대비 강력해진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선보였다. 이어칩은 4개이며 소음 차단 기능도 전작 대비 2배 강력해졌다.

또 H2가 지원되며 고대역폭을 제공한다. 배터리 사용 시간도 길어져 충전을 하게 되면 6시간이 가능해 이전 제품보다 더 진화했다.

애플은 "새로운 칩이 탑재돼 더욱 몰입감 있는 청취가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본체의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케이스의 디자인은 고리를 걸 수 있는 홈이 생겼다. 에어팟 프로 2는 애플워치 충전기로도 가능하며 충전 포트는 기존과 동일하다.

이같이 고사양인 에어팟 프로 신제품 공개는 3년 만이다.

ticktock0326@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국민 97%가 항체 보유...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전면해제" [세종=뉴스핌] 김명은 기자 = 오는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정부가 코로나19 항체양성률을 조사한 결과 국민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 같은 정부 방침과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9.07 yooksa@newspim.com 한 총리는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위험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주 월요일부터 이를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면서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감염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방역상황과 국민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갈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날 국민 항체양성률 조사 결과도 발표했다. 그는 "정부는 전국에서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항체양성률을 조사했다"면서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발생률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며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3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를 찾은 야구팬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지난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해제됨에 따라 프로야구 경기가 열리는 전국 야구장에서 육성응원이 가능하다. 2022.04.23 kilroy023@newspim.com dream78@newspim.com 2022-09-23 08:51
사진
환율 1400원 돌파 13년 6개월만..."외환당국, 안정 수단 안통해"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3년6개월만에 1400원을 돌파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3회 연속으로 금리를 0.75%포인트 올린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하루 사이에 15원 넘게 뛰었다.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94.2원)보다 15.5원 오른 1409.7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선 적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20일(1412.5원) 이후 13년 6개월 만이다. 이날 1398원에 개장한 원/달러 환율은 장 시작 직후 1400원을 넘어섰다. 장 마감 직전인 오후 3시29분에는 1413.4원까지 올랐다가 소폭 떨어졌다.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등 정부 부처와 한국은행이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순간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한다"고 했으나 원/달러 환율은 고공 행진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2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347.21)보다 14.90포인트(0.63%) 내린 2332.31에 장을 닫았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54.89)보다 3.48포인트(0.46%) 하락한 751.41에 거래를 종료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94.2원)보다 15.5원 오른 1409.7원에 마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2022.09.22 hwang@newspim.com 원/달러 환율이 급등한 배경에는 '킹달러' 현상이 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자이언트스텝(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결정한 데에 더해 오는 11월과 12일에도 금리를 가파르게 올릴 수 있다고 예고했다. FOMC 참석 위원이 예상하는 올해 연말 금리 수준은 지난 6월 3.4% 전망에서 이달 4.4% 전망으로 크게 뛰었다. 현재 미국 금리는 3~3.25%로 연준이 올해 연말까지 금리를 1%포인트 넘게 올릴 수 있다는 얘기다. 특히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잡힐 때까지 금리 인상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준 결정은 고스란히 미국 달러 강세로 이어졌다. 미국 달러와 주요 6개 국가 통화 가치를 비교한 달러지수는 이날 111.65로 전날보다 0.33올랐다. 약 2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예비군 30만명 동원을 발령했다. 우크라이·러시아 사태 악화를 예고하며 안전자산인 미국 달러 선호도를 부추겼다. 문정희 KB국민은행 이코노미스트는 "FOMC 회의 결과는 시장 예상보다 매파적이었다"며 "러시아 군 동원령으로 유로지역 지정학적 위험도 다시 커졌다"고 설명했다.   ace@newspim.com 2022-09-22 16:4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