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통일·외교

속보

더보기

[한미정상회담] 尹 구두에도 눈길 준 바이든...'친근감' 돋보인 정상대화

기사입력 : 2022년05월22일 16:05

최종수정 : 2022년05월24일 08:12

10년전 결혼식 구두 보고 "나도 더 깨끗했으면" 농담
김여사 만나서는 'married up' 남자라며 친밀감 표시

[서울=뉴스핌] 차상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신고 있는 구두에 관심을 갖는 등 의례적이면서도 관심을 끌만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배석자 없이 통역만 자리한 단독 환담에서 윤 대통령이 신고 있던 구두에 관심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윤 대통령은 평소처럼 굽이 없는 편한 신발을 신으려 했으나 김건희 여사가 특별한 행사가 있는 날이니 제대로 된 구두를 신기를 권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2012년 결혼식때 신었던, 보통 양복에 흔히 신는 정장용 구두를 꺼내 닦은 뒤 '특별히' 신게 됐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저녁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 공식만찬에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출입구에서 맞은 후 인사하고 있다. 2022.05.22 skc8472@newspim.com

윤 대통령은 지난 20일 바이든 대통령과 처음 만나 삼성전자 평택반도체 공장을 시찰할 때도 굽없는 신발을 신었다. 윤 대통령은 평소 족저근막염 등으로 인해 굽 없는 구두를 선호한다.

공교롭게도 바이든 대통령은 단독 환담에서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면서 "대통령의 구두가 너무 깨끗하다. 나도 구두를 더 닦고 올 걸 그랬다"며 농담을 건넸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전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에 앞서 윤 대통령 부부와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윤 대통령에게 'married up'이라는 표현을 쓰며 김 여사에게 '친근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다. 윤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한 남자들이다"라고 인사하며 웃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표현과 관련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이라며 "남자보다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유머러스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일정에 동행하지 않아 의전관례상 이날 만찬에 함께 하지 못했다. 다만 만찬 직전에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미국에서도 전시회를 주관하는 등 전시기획자로 활동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 김 여사는 이날 두 정상과 직접 박물관 작품 관람을 안내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회담 일정이 지체되면서 인사하는 선에서 자리가 마무리됐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미 정상의 어제 대화는 이런 소소한 얘기들이 많았고 그래서 굉장히 친근감 있고 재미있게 굴러갔다"고 전했다.

skc847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사진
"창문 깨고 나왔어요"...시민들 '물 폭탄'에 목숨 건 사투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집 밖에 물이 꽉 차서 현관문이 안 열리는 거에요. 그래서 창문을 뜯고 겨우 탈출했어요." 9일 오전 8시경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민들은 이른 시간에도 분주했다. 이들은 다시금 내리는 약한 비에도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집과 가게를 정리하고 있었다. 전날 시간당 최대 136.5mm까지 퍼부은 폭우에 주민들은 잠들지 못해 피곤한 얼굴이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8일 밤 서울 관악구 인근 반지하 빌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해당 빌라의 모습. 2022.08.09 youngar@newspim.com ◆ 물폭탄에 일대 혼란...건물 침수로 새벽부터 잠도 못 자 신사동 인근 골목은 도로가 심하게 뒤틀린 상태였다. 도로 곳곳이 패여 있고 소방차와 구급차 수 대가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주민들은 집에 연결해둔 호스에서 나오는 물을 보며 삼삼오오 모여 있었다. 종종 집안에서 전자렌지, 컴퓨터 본체 등 가구나 집기를 들고 나와 차에 싣는 이들도 있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이 폭우로 침수돼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집 앞에 고인 물을 빗자루로 쓸고 있던 주민 A씨는 "이 근처에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다"며 "반지하에 물이 차서 못 빠져나온 모양"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헤어숍 건물에 살고 있는 B씨는 "새벽에 헤어숍에 물이 찼다는 얘기를 듣고 나도 내려와 물을 같이 퍼날랐다"며 "내가 세를 준 집인데 물이 차면 어떡하나. 이 근처가 모두 그렇다"고 했다. 이들은 집에 대해 걱정하면서도 "이곳은 그나마 고지대라 나은 편이고 저 밑쪽이 더 난리"라며 기자를 안내했다. 주민들이 안내한 지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주민들은 집과 집 앞 도로를 청소하고 철물점이 열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침수되지 않은 무인카페와 코인세탁소는 주민들로 문전성시였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앞 사거리 인도가 무너져 배수관이 드러나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카페에서 만난 C(78) 씨는 "새벽에 TV를 보고 있는데 집에 물이 점점 차오르길래 밖에 나가려고 하니 밖에 물이 꽉 차서 집 문이 안 열리더라"며 "그래서 다른 이웃의 도움을 받아 창문과 창살을 뜯고 그분에게 업혀 나왔다. 다른 집도 창문을 깨부수고 나오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그는 급하게 집에서 나오느라 비로 인해 날씨가 쌀쌀했음에도 얇은 나시 원피스에 욕실화 차림이었다. 슬리퍼를 보고는 "급하게 나오느라 맨발로 나와서 이마저도 빌린 것"이라며 "집에 있는 TV, 행거 다 침수 됐을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반지하에 사는 주민 D(29) 씨는 "물이 허리까지 차서 거의 헤엄쳐서 나왔다"며 "집 바로 앞에 하수구가 있는데 이제 보니 시멘트로 막아놨더라. 애초에 물이 나갈 수 없으니 집에 물이 차는 것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D씨의 집은 현재 천장까지 침수된 상태. 그는 "집주인에게 따져 호텔비를 받아냈다"며 "당분간 호텔에서 지내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 날벼락 맞은 소상공인들...가게 닫고 '금일 휴무' 신대방역 앞 사거리는 지난 밤 도로가 침수돼 차주들이 두고 간 차들이 도로 곳곳에 산재해 있었다. 도로도 모두 토사로 덮여 횡단보도와 차선 등 표식이 보이지 않았다. 아침 출근길에 나선 행인들은 토사를 피해 겨우 길을 건넜다. 사거리의 가게들은 '금일 휴무' 표지판을 달았다. 가게 바로 앞 인도가 모두 파헤쳐져 배수관이 훤히 드러나 있는 탓이다. 배수관과 인근 도로 및 인도는 통행을 막아뒀다. 구청 관계자는 "바로 옆 하수도가 토사로 꽉 막혀 물이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아직 장비가 오지 못했다. 자세한 정황은 이따가 장비들이 와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사시장 상인들이 모아둔 쓰레기들이 산처럼 쌓여 통행을 막고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바로 옆에 있는 신사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상인들은 가게 운영보다도 정리에 바빠 보였다. 뒤늦게 도착한 상인들은 망연하게 가게를 쳐다보고만 있기도 했다. 한 상인은 "밤새 비가 많이 와서 지금 모든 가게들이 무릎까지 물이 찼다"며 "다들 바쁘다"고 설명했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시장 상점의 경우 문턱이 낮고 물건들이 바닥에 비치된 경우가 많아 침수된 물건이 많은데 이들 쓰레기를 시장 길목에 모으다 보니 일부 상인들이 불만을 품은 것이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E씨는 "쓰레기를 여기다가 모아두면 어떻게 하냐"며 "가게 문 앞을 막아 장사도 어렵고 길목 한가운데라 나중에 차가 와서 치우려고 해도 차가 못 들어온다"고 토로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 기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 인천, 경기도, 강원 일부 지역은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youngar@newspim.com 2022-08-09 11: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