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무보, 스페인 마드리드에 수출지원 전진기지 마련…현지 수출·투자 지원

스페인·포르투갈·아프리카북부 관할
對 스페인 통상환경 긍정적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11월09일 10:52
  • 최종수정 : 2021년11월09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스페인과 포르투갈, 아프리카 북부를 관할할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수출지원 전진기지가 마련됐다.

무보는 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웨스틴팰리스 호텔에서 마드리드지사 개소식을 열었다고 9일 밝혔다.

행사에는 백승달 무보 부사장과 홍종규 무보 마드리드 지사장, 박상훈 주스페인한국대사관 대사, 마리아 라모스 스페인산업통상관광부 국제통상국장, 페르난도 살라사르 스페인수출보험공사(CESCE) 사장 등 스페인과 국내의 정부, 공공기관, 유관단체 및 기업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지사 개소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 두 번째 부터 에릭 호프만 산탄데르은행 프로젝트금융총괄이사, 페르난도 살라사르 스페인수출보험공사(CESCE) 사장, 마리아 라모스 스페인산업통상관광부 국제통상국장, 백승달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사장, 박상훈 주스페인한국대사관 대사, 장미연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 서기관, 이상찬 마드리드지상사협의회장, 홍종규 한국무역보험공사 마드리드지사장 2021.11.09 fedor01@newspim.com

무보 마드리드지사는 스페인을 비롯해 포르투갈, 아프리카북부 지역을 관할하며 현지 진출 국내기업을 위한 무역보험 지원 전진기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지사는 현지 민·관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시장동향 파악, 바이어 신용조사, 수출채권 관리 등 우리기업의 수출과 투자를 지원하는 무역보험 서비스를 현지에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스페인은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구축된데 이어 무보 마드리드지사가 설립됨에 따라 더욱 안정적인 통상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국내 기업의 스페인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스페인은 한국의 10대 교역국으로 수교 초기인 1980년 1억달러에 불과했던 양국 간 교역액은 지난해 42억달러를 기록했다. 국내기업의 무역보험 수요 또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스페인은 총 발전량 중 신재생에너지 비율이 40%에 가까운 친환경에너지 선도국가로, 최근에는 정부의 경제재건계획 예산 720억 유로 중 39%를 친환경 전환에 투입할 것임을 발표해 친환경 인프라 건설 분야 기업들의 유망 시장으로 꼽힌다.

백승달 부사장은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국제통상국장과의 면담에서 국내기업의 스페인 친환경 프로젝트 참여에 대한 무보의 적극적 지원 의지를 전달했다. CESCE 사장과 함께 양국 수출신용기관(ECA) 간 수출금융 협력관계를 재확인했다.

이인호 무보 사장은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의 교두보인 스페인에 자리 잡은 마드리드지사를 거점으로 우리기업이 더 넓은 시장에서 새로운 도전의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정책적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