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스우파' 노제·리정·효진초이·모니카 "댄스 열풍, 이제 시작이죠"

  • 기사입력 : 2021년11월01일 16:39
  • 최종수정 : 2021년11월05일 09: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 프로그램이 일으킨 효과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해요. 춤이라는 본질을 흐리지 않는 선에서 댄서가 다양하게 쓰일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요."

Mnet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릿 댄서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로 전국을 댄스 열풍에 빠트렸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YGX 리정, 원트 효진초이, 웨이비 노제, 프라우드먼 모니카가 각 크루의 리더로 활약하며 댄서의 인식을 바꾸는데 일조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스우파' 노제(왼쪽), 리정 [사진=Mnet] 2021.11.01 alice09@newspim.com

"녹화를 할 때까지만 해도 이 정도로 대박날 거라고는 예상 못 했어요. 그런데 예고편을 보니까 느낌이 좋더라고요(웃음). 프로그램 구성이 좋았고, 다른 멋진 출연진 덕분에 큰 인기를 끈 것 같아요."(리정)

"댄서가 비연예인이라,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을까 싶었어요. 그런데 본방송을 보고 대중들이 저희 모습을 시원하게 받아들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잘하면 열풍이 되겠다 생각하기도 했죠. 하하."(노제)

"'스우파'는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예요. 이런 인터뷰, 간담회는 꿈에도 안 꿨는데…. 초반엔 댄서가 큰 이슈를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자신이 없었어요. 얼마 전에 지인이 저희가 승리와 패자가 나왔을 때 패자의 모습이 너무 처절하거나 슬프지 않아서 좋고 공감됐다는 이야기를 해줬거든요. 그런 진정성 있는 모습이 송출돼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주신 것 같아요."(모니카)

'스우파'의 첫 시작은 0.8%(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기준)으로 미미한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입소문은 금방 나기 시작했다. 센 언니들의 기 싸움으로 2회는 1.9%의 시청률로 2배 이상 뛰었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서바이벌 형태이었기 때문에 탈락하는 팀이 나온다는 것이었다.

"저는 프리랜서로 활동을 했었는데, 원트란 팀이 정해지고 사실 무서웠어요. 원트가 조금만, 한 달이라도 미리 만나서 같이 밥도 먹고 잠도 자고 목욕도 하면서 팀원들이 어떤 성격과 성향인지 파악할 수 있었다면 너무 좋았을 것 같아요. 방송 하면서 미션하기 급급했던 시간 속에서 그들을 이끌다 보니 저도 너무 버거웠거든요. 그래서 아쉬움이 크죠. 이제 좀 파악하고 합을 맞추고 좋은 퀄리티의 무대를 보여주고 싶을 때 탈락해서 아쉬웠죠."(효진초이)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스우파' 각 크루 리더 [사진=Mnet] 2021.11.01 alice09@newspim.com

"저희가 너무 빨리 탈락한 팀이라 아쉬웠어요(웃음). 멤버들이 정말 다 잘하거든요. 매력도 있고 순한데 그게 많이 비춰지지 않아서 아쉬웠고요. 아쉬움이 제일 많죠. 제가 지켜보면서도 멤버들이 각 미션 하면서 제가 본 모습보다 더 많이 성장해 있더라고요. 그걸 못 보여줘서 아쉽지만, 프로그램이 끝났다고 해서 없어지는 팀이 아니니까 앞으로 얼마나 더 멋진 모습 보여줄지 기대하고 있어요. 하하."(노제)

프로그램 인기가 높아질수록 이들을 평가하는 파이트 저지 보아, NCT 태용, 안무가 황상훈에 대한 의견도 분분했다. 이에 모니카는 "모든 크루들이 그 분들의 기준을 의심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고 밝혔다.

"어느 심사위원이 와도 저에게 루즈를 주면 순간적으로 그들을 원망할 수밖에 없는 게 사람의 심리인 것 같아요. 저 역시도 승리를 주지 않으면 불만을 갖는 보통의 인간이었던 것 같고요. 그렇다고 그 누구도 그들의 기준을 의심하는 행동은 하지 않았어요. 심사를 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평가 의견이 있었는데, 의견이 다른 경우는 있어도 틀린 말은 없었거든요. 심사위원들의 말을 모두 경청하는 편이었고, 의심이 들진 않았어요(웃음)."(모니카)

'스우파'를 통해 전국에 댄스 열풍이 일었다. SNS에는 3회 리더급 메인댄서 선발전에서 크루 웨이비의 노제가 선보인 '헤이 마마(Hey mama)' 안무는 SNS에서 챌린지가 열리기도 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각 크루들에게도 남다른 의미로 다가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스우파' 효진초이(왼쪽), 모니카 [사진=Mnet] 2021.11.01 alice09@newspim.com

"춤이 좋고 행복해서 시작했는데 방송을 하고 미션을 진행하면서 우승을 위해 춤을 추게 되더라고요. 시작한 이유가 바뀌다 보니 춤이 재미가 없어지는 순간이 없었다면 거짓이죠. 과정과 감정 변화를 겪으면서 '내가 왜 춤을 시작했지?'를 되짚어 보는 순간이 됐어요. 저에겐 초심을 찾게 도와준 프로그램이죠."(리정)

이번 프로그램으로 댄서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데 일조한 이들은 바쁜 스케줄을 예고한다. '스우파' 토크쇼부터 콘서트까지 소화하며 팬들을 직접 마주하게 됐다. 이들은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미션 중 메가크루 미션이 제일 힘들었어요. 이전과 다르게 생각해야 했고, 다른 시선으로 타인을 품어야 했거든요. 그만큼 정말 많이 배웠고요. 제가 10년 넘게 활동하며 고집이 센 편이는데 반성을 많이 했어요(웃음). 다른 시각으로 크루들을 품어야 한다는 것도 새로 느꼈기 때문에 다른 작업에서도 영향을 미칠 것 같아요."(효진초이)

"'스우파'에서 보여드린 것보다 더 많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멋진 모습을 최선을 다해 보여드릴 예정이고요. 지금 너무 많은 상황들이 바뀌어 있고 관심을 받고, 사랑을 주셔서 제가 생각지도 못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너무 감사하게 생각해요. 앞으로도 감사하게 여기고 선한 영향력을 떨치며 활동하고 싶어요."(노제)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아졌어요. 하하. 댄서라는 직업 아이덴티티를 생각하면 할 수 있는 게 정말 많잖아요. 그래서 춤이라는 본질을 흐리지 않는 선에서, 댄서가 다양하게 쓰일 수 있다는 걸 증명하며 살고 싶습니다."(모니카)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