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10/29 중국증시종합] CATL 장중 신고가, 창업판지수 2%↑

A주 3대 지수 상승 마감
메타버스·태양광株 강세 주도
상하이·선전 거래액 6거래일째 1조 위안선

  • 기사입력 : 2021년10월29일 17:10
  • 최종수정 : 2021년10월29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종합지수 3547.31 (+28.89, +0.82%)

선전성분지수 14451.38 (+206.56, +1.45%)

창업판지수 3350.67 (+72.31, +2.21%)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29일 중국 A주 3대 지수가 상승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82% 오른 3547.31포인트, 선전성분지수도 1.45% 상승한 14451.38포인트를 기록했다. 특히 창업판지수는 2.21% 뛴 3350.67포인트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에 상장해 있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대장주 닝더스다이(CATL·300750)가 급등세를 보이며 창업판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닝더스다이는 장중 6% 넘게 급등하며 645.49위안으로 신고가를 찍은 후, 상승폭을 다소 좁히며 전 거래일 대비 5.27% 상승한 639.22위안으로 거래를 마쳤다. 시가총액은 1조 5000억 위안(약 275조 원)에 육박하고 있다.

닝더스다이가 테슬라로부터 거액의 수주를 받았다는 소식이 주가 급등 호재로 작용했다. 테슬라는 닝더스다이에 자사의 모델3와 모델Y 차종에 적용할 리튬인산철 배터리 45GWh를 예약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 거래액은 1조 1384억 위안으로 지난 22일에 이어 6거래일 연속 1조 위안을 돌파했다.

해외자금은 유입세가 우위를 점했다. 이날 북향자금(北向資金·홍콩을 통한 A주 투자금)은 47억 3900만 위안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후구퉁(滬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상하이 증시 투자)을 통한 거래는 32억 6500만 위안의 순매수를, 선구퉁(深股通, 홍콩 및 외국인 투자자의 선전 증시 투자)을 통한 거래는 14억 7400만 위안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그래픽=텐센트증권] 10월 29일 상하이종합지수 주가 추이.

이날 메타버스와 태양광 테마주가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며 강세를 주도했다.

메타버스 테마주 가운데 중청보(300052), 카이저컬처(002425), 혜구기술(600556), 비쥬얼차이나(000681)가 상한가로 거래를 마쳤고 금과문화산업(300459)이 15% 가까이, 가이(002241)가 5% 가까이 급등 마감했다.

페이스북이 메타버스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사명을 '메타(Meta)'로 변경했다는 소식과 메타버스 관련 기업의 3분기 호실적 달성 소식이 해당 섹터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가이는(002241)는 올 1~3분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5.28% 급증한 33억 3300만 위안으로, 이미 2020년 한해 동안 달성한 28억 4800만 위안의 수익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VR(가상현실) 등 사업의 수익성 개선을 두 자릿수 실적 신장을 달성한 배경으로 꼽았다.

VR·AR(가상·증강현실) 디바이스는 가상과 현실을 이어주는 인터페이스로서의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하는 핵심 설비로 메타버스와 더불어 급성장할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2021~2025년 전 세계 VR 제품 출고량은 연간 약 41.4%, AR 제품 출고량은 연간 약 138%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테마주의 강세도 두드러졌다. 태양광 대표 종목인 융기실리콘(601012)이 9% 이상 급등한 97.69위안에 거래를 마쳤고 정오과기(002459), 억리에너지(600277), 노은투자그룹(600784) 등 다수 종목이 상한가로 마감했다.

융기실리콘의 경우, 태양전지의 에너지 전환 효율과 각종 배터리 기술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소식이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태양전지 기술과 관련해 융기실리콘은 이종접합 태양전지(HJT)의 발전 전환 효율 면에서 세계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최근 융기실리콘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시험기관인 독일 태양에너지 연구소(ISFH)에서 진행한 테스트를 통해 HJT의 태양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한 발전 전환 효율이 26.30%를 기록하며 중대한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HJT는 실리콘으로 가장 높은 광전환 효율을 만들 수 있고 생산비용이 비교적 저렴한 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전날 발표한 양호한 3분기 실적도 주가 상승 배경으로 작용했다. 융기실리콘의 올 3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211억 700만 위안, 25억 6300만 위안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4.17%, 14.39% 성장했다. 올 1~3분기 매출과 순이익도 각각 66.13%, 18.87% 늘어난 562억 600만 위안, 75억 5600만 위안을 달성했다.

전문가들은 탄소중립 추진 속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융기실리콘 등 관련 기업의 실적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 외에도 식품음료, 방위산업, 관광, 농업, 주류 등 섹터가 강세를 연출했다.

반면 보험, 부동산, 전력, 석탄 등 섹터는 약세를 나타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