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남산도서관·경복궁역·성수대교 참사위령탑 '10월의 미래유산' 선정

  • 기사입력 : 2021년09월30일 09:33
  • 최종수정 : 2021년09월30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개관 89주년을 맞은 남산도서관과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그리고 성수대교 참사 위령탑이 10월 서울의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10월의 미래유산'으로 ▲서울을 대표하는 공공도서관인 '남산도서관' ▲전시공간이 확보돼 있는 독특한 지하철역 '경복궁 역사' ▲안전사고 예방의 중요성을 상징하는 '성수대교 참사 희생자 위령탑'이 10월의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남산도서관'은 1922년 10월 일제 강점기 당시 문화통치의 일환으로 설립된 경성부립도서관에서 출발한다. 광복 이후에는 우리 민족을 위한 공공도서관으로 탈바꿈하며 현 위치로 신축 이전한 서울시의 대표적인 도서관 중 하나로 2013년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남산도서관은 51만여권의 장서와 1만7000여점의 비도서자료 등을 소장하고 있으며 남산의 수려한 경관을 즐길 수 있다는 측면에서 다양한 지역의 이용자들이 많다. 기본 도서관 기능 이외에도 특색사업으로 독서 치료 프로그램 및 글쓰기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평생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남산도서관 외경 [사진=서울시] 2021.09.30 donglee@newspim.com

1985년 10월 영업을 개시한 '지하철 경복궁 역사'는 일평균 5만여 명의 시민이 이용하는 3호선의 주요 역이다. 경복궁역은 국가지정문화재인 경복궁 등 문화시설에 인접한 위치를 고려해 지하철 역사와 더불어 전시관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지난 2018년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지하철 경복궁 역사의 차별점인 '서울메트로 미술관'은 지하철 3호선의 개통과 함께 개관해 전시 공간을 대중에게 대관해주기도 하고 다채로운 미술 공모전을 진행하기도 하는 도심 속 문화공간의 역할을 하고 있다.

'성수대교 참사 희생자 위령탑'은 1994년 10월 성수대교 붕괴 사고로 사망한 32명을 추모하기 위해 건립된 상징적 조형물이다. 이는 안전사고 예방의 중요성을 상기시켜 주는 네거티브 유산으로 2013년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성수대교 붕괴사고는 교량 철제 구조물을 연결하는 이음새의 용접 불량과 설계 하중을 초과하는 과적 차량들의 압력이 쌓이며 발생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공공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안점점검이 이루어졌으며 부실 징후가 드러난 시설물에 대한 보강공사가 시행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

서울시는 매월 스토리가 있는 '이달의 미래유산'을 선정해 홍보하고 있다. 이번 '10월의 미래유산'에 선정되지 못한 후보는 ▲서울의모정(1973년 10월 발매된 패티김의 대중가요) ▲효창운동장(1960년 10월 개장) ▲대전차방호시설(2017년 10월 평화문화진지로 개관해 문화시설로 활용) ▲혈맥(1963년 10월 개봉한 김수용의 영화)이다.

백운석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서늘해지는 날씨에도 지속되는 미래유산에 대한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매월 소개되는 '이달의 미래유산'으로 우리 주변의 소중한 보물들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