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확진 또 역대 최다, 사상 첫 800명대 '초비상'

전일대비 808명 증가, 누적 8만8364명
사망자도 하루만에 4명 늘어, 누적 612명
n차·집단감염 확산 속수무책, 추석방역 초비상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2:0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신규 환자가 사상 첫 800명대를 기록했다. 역대 최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 불과 3주만이다. 확진자 접촉에 따른 감염뿐 아니라 n차 감염과 집단감염 등 전방위 확산세가 심각해 추석연휴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다.

서울시는 15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808명 늘어난 8만836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80명 발생해 엿새 만에 2000명대를 기록한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있다. 2021.09.15 mironj19@newspim.com

신규 환자 808명은 지난달 25일 677명 대비 131명 증가한 역대 최다 기록이다. 지난 7월 코로나 발생 이후 처음으로 일일 확진자가 600명을 넘어섰던 서울시는 8월말 정점을 찍은 지 불과 3주만에 다시 최다 확진 기록을 세우며 방역에도 초비상이 걸렸다.

사망자도 4명이 추가돼 612명으로 늘었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사망자는 30대 1명, 60대 2명, 70대 1명으로 1명으로 입원치료 중 사망했으며 3명은 사후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신규 확진자 808명은 집단감염 52명, 병원 및 요양시설 11명, 확진자 접촉 377명, 감염경로 조사 중 364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179명으로 가장 많고 20대 168명, 40대 139명, 50대 93명, 10대 81명, 60대 72명, 70세 이상 39명, 9세 이하 37명 순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16명(누적 148명), 강동구 소재 고등학교 관련 5명(12명), 광진구 소재 직장 관련 4명(13명), 용산구 소재 음식점 관련 4명(11명) 등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81.3%며 입원 가능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43개(326개 중 183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33개소 5198병상으로 3209개(61.7%)를 사용중이며 즉시 입원 가능한 병상은 815개다.

강동구 소재 고등학교에서는 학생 1명이 10일 최초 확진 후 13일까지 8명에 이어 14일 5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14명으로 늘었다. 이중 서울시민은 12명이다.

접촉자 790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2명, 음성 773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대기중이다. 해당 학교는 방역수칙을 준수했으나 장시간 함께 수업을 듣고 화장실 등 공용공간을 같이 사용하며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용산구 소재 음식점(와인바 버드, 우사단로 84 1층)에서는 종사자 및 방문자 7명이 13일 최초 확진 후 14일 4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서울시민이다.

접촉자 34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9명, 음성 20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대기중이다. 해당시설은 1층에 위치해 있으나 정문 출입구 외에는 창문이 없어 자연환기가 어렵고 함께 음식을 취식하거나 대화하면서 마스크 착용이 미흡해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백신접종은 957만명 거주 인구수 대비 15일 0시 기준 1차 646만1888명(67.4%), 2차 382만5878명(39.9%)으로 집계됐다. 신규접종은 15만6238명이다.

이상반응 신고사례는 849건 늘어난 3만7600건으로 이중 98,5%가 경증이다. 백신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25만4830회분, 화이자 81만3240회분, 얀센 1만5535회분, 모더나 27만4490회분 등 135만8095회분이 남아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