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US오픈 테니스 세대 교체.. 페르난데스·라두카누·알카라스, 10대 돌풍

  • 기사입력 : 2021년09월08일 08:3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8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US오픈에서 여자부 페르난데스와 라두카누, 남자부의 알카라스 등 10대 선수들이 돌풍을 일으키며 세대교체를 확인시키고 있다.

라파엘 나달, 로저 페더러, 세레나 윌리엄스가 빠진 US오픈 테니스는 흥행을 걱정해야 할 정도였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 남녀부 모두에서 10대 돌풍이 일고 있다. 스타들의 빈자리를 과감히 메운 '새로운 스타 탄생'이다.

US테니스 여자부 4강에 진출한 캐나다의 레일라 페르난데스(19). [사진= 로이터 뉴스핌]

먼저 시드도 없는 '세계 73위' 캐나다의 레일라 페르난데스(19)는 4강에 올랐다.
레일라 페르난데스는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우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US오픈 여자단식 8강전(5회전)에서 '세계 5위' 엘리나 스비톨리나(27·우크라이나)를 2대1(6-3, 3-6, 7-6<7-5>)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페르난데스는 이미 4회전에서 전 세계 1위(현 17위) 안젤리크 케르버(33·독일)를 2대1(4-6, 7-6<7-5>, 6-2), 3회전에서는 '세계 3위' 오사카 나오미(24·일본)를 역시 2대1(5-7, 7-6<7-2>, 6-4)로 꺾었다. 한 메이저 대회에서 WTA 상위 랭킹 선수를 2명이나 꺾은 선수로는 1991년 당시 17세인 세레나 윌리엄스 이후 최연소다.

페르난데스는 2005년 마리야 샤라포바(당시 18세, 러시아) 이후 US오픈 여자단식에서 4강에 진출한 가장 어린 선수다. 당시 샤라포바는 18세였다. 페르난데스의 부친은 테니스 코치로 알려졌다.

4강후 페르난데스는 현지매체를 통해 "긴장을 많이 해 얼떨떨하다. 응원해 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예선 통과 선수로는 통산 세 번째로 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8강에 진출한 에마 라두카누. [사진= 로이터 뉴스핌]

19세의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는 예선 통과 선수로는 통산 세 번째로 US오픈 테니스 여자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지난7일 여자 단식 16강전에서 셸비 로저스(43위·미국)를 2대0(6-2 6-1)으로 완파, 프로 선수들의 메이저 대회 출전이 허용된 1968년 이후 세 번째로 US오픈 여자 단식 8강에 오른 예선 통과 선수가 됐다.

이전에는 1981년 바버라 게르켄(미국), 2017년 카이아 카네피(에스토니아)가 예선을 거쳐 이 대회 여자 단식 8강까지 진출했다.

최연소로 8강에 오른 18세 카를로스 알카라스가. [사진= 로이터 뉴스핌]

남자부에선 18세 카를로스 알카라스가 최연소로 8강에 올랐다.

카를로스 알카라스(55위·스페인)는 페터 고요프치크(33·독일·141위)를 3시간31분의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5-7 6-1 5-7 6-2 6-0)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알카라스는 1968년 이후 최연소 US오픈 8강 진출자에 이름을 올렸다.

알카라스는 32강전에서 '세계 3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23·그리스)를 상대로 3대2로 승리했다. 치치파스는 "서브 속도가 134마일(약 215㎞)로 너무 세다. 알카라스가 우승해도 놀랍지 않은 결과 일 것"이라고 했다. 알카라스의 코치는 그가 태어난 해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한 후안 카를로스 페레로(스페인)다.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를 석권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을 노리는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는 4강에 안착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