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고승범 "코로나19 대출만기 연장, 충분히 고려후 결정" 재연장 시사

국회 인사청문회서 답변
가상자산 거래소 신고 기한은 "기존 정한대로 지켜져야"

  • 기사입력 : 2021년08월27일 12:51
  • 최종수정 : 2021년08월27일 12: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다음달 말 종료 예정인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와 관련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충분히 고려한 결정을 하도록 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코로나19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의 재연장 여부를 묻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8.27 kilroy023@newspim.com

고 후보자는 '여전히 코로나19 불확실성이 높아 프로그램 재연장이 불가피하지 않냐'는 지적에 "그동안의 경제상황, 방역상황을 보면서 금융위가 판단해나가겠다는 입장을 금융위가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방역상황도 그렇고 상황이 오히려 더 심각해진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금융지원이 은행의 잠재적 부실 리스크를 키울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서는 "금융권에서는 이자상환 유예에 대해 걱정들이 있는 것 같다"며 "그 부분도 어떻게 할지 잘 상의하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4월, 6개월간 대출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 상환을 유예하는 조치를 시행했다. 이후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6개월씩 2차례 기한을 연장했다. 가장 최근 연장은 올해 3월 이뤄졌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