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240조 투자]① 반도체·바이오, 초격차로 '세계 1위' 굳힌다

메모리 '초격차' 유지, 시스템 세계 1위 탈환 '질주'
바이오는 '제2의 반도체'로 육성..송도 5·6공장 추진
6G·AI·로봇 등 신성장 IT 산업 R&D·M&A 투자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15: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삼성은 향후 3년간 투자 규모를 240조원으로 확대하고 이 가운데 180조원을 국내에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180조원을 투자한 삼성은 향후 3년간 투자금액을 60조원 가량 확대하는 셈이다. 삼성은 투자 확대로 전략사업 주도권을 확보하고 과감한 인수합병(M&A)을 통해 기술·시장 리더십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공장인 삼성전자 평택 2라인 전경 [제공=삼성전자]

◆메모리 '절대 우위' 유지, 시스템 '세계 1위 도약' 기반 마련

삼성전자는 우선 반도체 분야의 선단공정 조기 개발과 선제적인 투자로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할 계획이다. 메모리반도체는 기술은 물론 원가 경쟁력 격차를 다시 확대하고, 혁신적인 차세대 제품 솔루션 개발에 투자해 '절대 우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시스템반도체는 선단공정을 적기 개발하고 과감한 투자로 혁신제품 경쟁력을 확보해 글로벌 1위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삼성은 GAA(Gate All Around) 등 신기술을 적용한 신구조 개발로 3나노 이하 반도체를 조기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모바일 중심에서 AI, 데이터센터 등으로 시스템반도체 사업을 확대하고 관련 생태계 조성을 지원키로 했다.

◆CDMO·바이오시밀러 강화..'제2반도체 신화' 꿈꾼다

삼성은 바이오 분야에서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강화를 통해 '제2의 반도체 신화'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바이오 사업 시작 9년 만에 CDMO 공장 3개를 완공했다. 현재 건설 중인 4공장이 완공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생산량은 62만 리터로 CDMO 분야의 압도적인 세계 1위에 올라선다.

바이오시밀러를 담당하고 있는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10번째 제품이 임상에 돌입했다. 앞서 5개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에피스는 '공격적인 투자' 기조를 유지하며 향후 5,6공장 건설로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생산 허브'로서 지위를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또 백신과 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차세대 치료제 CDMO에도 신규 진출할 예정이다. 더불어 바이오시밀러도 파이프라인을 지속 확대하고 고도화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은 ▲전문인력 양성 ▲원부자재 국산화 ▲중소 바이오텍 기술지원 등을 통해 국내 바이오산업 생태계·클러스터 활성화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6G·AI·로봇·슈퍼컴퓨터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 확보 주력

삼성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달성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통신 기술 선행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삼성은 통신망 고도화·지능화를 위한 소프트웨어(S/W) 역량 강화에 집중 투자하는 한편, 차세대 네트워크사업 리더로 성장하기 위한 신사업 영역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한다.

삼성은 인공지능(AI), 로봇 등 미래 신기술과 신사업 R&D 역량을 강화해 4차 산업혁명 주도권을 선도할 계획이다.

AI 분야에서 세계 거점 지역에 포진한 '글로벌 AI센터'를 통해 선행기술을 확보하는 동시에 고성능 AI 알고리즘을 적용한 지능형 기기를 확대한다.

최근 미래 유망 사업의 하나로 각광받는 로봇 분야에서는 핵심 기술 확보와 폼팩터 다양화를 통해 '로봇의 일상화'를 추진한다. 첨단산업 분야의 설계와 개발을 위한 슈퍼컴퓨터 활용도 확대할 계획이다.

디스플레이·배터리 분야에서는 기존 제품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시장 주도권을 강화할 계획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