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델타 변이, 美 신규 코로나 감염의 98.8%

  • 기사입력 : 2021년08월19일 08:09
  • 최종수정 : 2021년08월19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염성 강한 코로나19(COVID-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미국의 신규 코로나19 감염 사례의 98.8%가 델타 변이로 나타났다.

미국 플로리다주 노스마이애미비치에 위치한 세인트로렌스 카톨릭 학교에서 마스크 쓴 선생이 학생의 손을 잡고 걷고 있다. 2021.08.18 [사진=로이터 뉴스핌]

1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추정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인도에서 처음 보고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미국에 유입돼 첫 보고가 나온 것은 지난 2월이다. 이때까지만 해도 영국에서 온 알파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했던 시기여서 주목을 받지 못했다가 지난 6월까지만 해도 큰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그러다 7월부터 확산세가 두드러졌고, 8월 초부터 신규 감염의 90% 이상을 차지했다. 불과 3개월 만에 알파 등 각종 변이 바이러스를 제치고 지배종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반면, 알파 변이는 신규 감염의 0.3%로 기세가 꺾였다. 

WP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다른 변이에 비해 중증도가 더 높을 순 있겠지만 이에 대한 근거는 변이의 전염성이 강하다는 연구 결과 보다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