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장제원·안병길, 윤석열 부산 일정 동행..."정권교체 이룰 유일한 대안"

오전 북항현장부터 자갈치시장까지 동행
오찬엔 김희곤도 합류...'대선' 소주 건배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6:2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6: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이지율 기자 = 부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장제원,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산 일정을 함께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윤석열이 듣습니다' 민생 행보의 일환으로 부산을 찾았다. 정치 선언 이후 첫 PK(부산·울산·경남) 방문이다. 

장 의원과 안 의원은 이날 오전 동구 초량동 북항 재개발 현장 방문부터 자갈치시장 상인 간담회까지 윤 전 총장과 동행하며 윤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지원했다.

[부산=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부산 동구 북항 재개발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1.07.27 jool2@newspim.com [사진=윤석열 캠프 제공]

장 의원은 윤 전 총장과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윤 전 총장 오시는데 박 시장이 한 번도 뵌 적 없지만 남 같지 않다고 한다"며 "TV에서 자주 보고 논리정연하고 메시지가 너무 임팩트 있어서 구면같다고 하시더라"고 전하며 회동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중구 대청로 돼지국밥 전문점에서 부산 지역 국회의원과 오찬을 가졌다. 장 의원과 안 의원에 이어 역시 부산이 지역구인 김희곤 의원이 함께했다.

김 의원은 부산 지역 소주인 대선을 들어보이며 "대선만 먹는다"며 윤 전 총장에 소주를 따라주기도 했다.

장 의원은 오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 때문에 세 명 밖에 식사를 못 했다"며 "장소가 너무 트여 있어서 정치적 얘기는 못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입당을, 아직 정치적 진로를 결정하지 못 했지만 정서적으로 저는 동지 의식을 갖고 있다"며 "저희당이 가장 어려울 때 혼자 진정한 야당을 역할 해준 분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어 "야당은 집권당이 잘못갈 때 비판하고 브레이크를 거는 강력한 역할을 해야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윤 전 총장이 지금까지 강력한 엔진 역할을 해줬다"며 "때문에 정치적 동지라 생각하고 동지적 마음으로 생각하고 여기 왔다"고 전했다.

장 의원과 안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오후 자갈치시장 방문 일정도 함께하며 상인들과의 간담회에도 함께 참석했다.

장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대한민국을 변화시키고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는 유일 대안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 다가올 선거를 통해 이 정권이 망쳐놓은 우리 서민의 삶, 대한민국 경제를 다시 일으켜세우고 국민이 앞으로 성장하고 잘 살 수 있도록,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 만들 수 있는, 공정 경제의 가치를 실현할 분이 윤 전 총장"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도 "윤 전 총장을 열렬히 환영해줘서 감사하다"며 "우리 윤 전 총장이 지금 힘든 대한민국, 내로남불 대한민국을 아마 바로 세울 수 있는 그런 후보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마 그렇게 생각하시고 우리 자갈치시장, 모든 부산 시민들이 따듯하게 맞아주고 열렬히 지지해주신 게 아닌가"라며 "끝까지 성원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공식 일정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오늘 자갈치시장 상인들의 반응을 보셨을 거다. 저도 깜짝 놀랐다"며 "이 정도로 환영하는 정치인이 대한민국에 얼마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정치하지만 이렇게 경제와 민생이 어려운 때 정치인에 정말 냉담하지 않나"라고 반문한 뒤, "(윤 전 총장이) 이렇게까지 열렬하게 지지 받고 환호 받는 게 어떤 이유일까 곰곰이 생각을 해봤다. 많은 대통령 후보들이, 정치인들이 좋은 정책을 발표하지만 그걸 실천할 사람이 누군가 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변화 시킬 추진력, 돌파력, 누가 이것을 관철해낼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까 윤 전 총장이 그동안 보여왔던 어떤 돌파력, 추진력, 강단에 대한 확신들이 계시기 때문에 이렇게 열렬히 환호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이런 것들이 우리 정치인들에게 필요한 게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