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채권] 미 국채금리, FOMC 앞두고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7월24일 04:4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4일 0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23일(현지시간) 상승했다. 내주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결정을 앞둔 채권시장은 연준이 예상보다 매파적일 가능성에 대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동부시간 오후 2시 41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2.1bp(1bp=0.01%포인트) 상승한 1.288%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2.2bp 오른 1.9248%,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2년물 금리는 전날 대비 보합인 0.2021%를 각각 기록했다.

연준은 오는 27~28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통화정책을 논의한다. 투자자들은 연준이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논의를 얼마나 진전시킬지에 주목하고 있다.

FOMC 위원들은 테이퍼링 시점과 방법론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까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고용시장이 테이퍼링의 조건인 '상당한 추가 진전'을 완수하지 못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일부 위원들은 연준이 내년 10월까지 테이퍼링을 완료해 이후 금리 인상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본다.

다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는 사실은 연준의 결정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5.08 mj72284@newspim.com

크레디스위스(CS)의 조너선 콘 전략가는 "(국채) 수익률이 높아질 것으로 보지만 지금 시점에서는 시장이 균형을 찾아가면서 진입 시점과 보유 기간에 대해 전략적으로 접근하는 것이 신중하다고 본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콘 전략가는 실질 수익률이 사상 최저치에 근접했고 테이퍼링이 실제로 논의됐으며 인플레이션 지표가 계속 기대를 웃돌면서 연준이 두 세 번보다 더 많이 금리를 올릴 수 있을지에 시장이 의문을 던지고 있다고 전했다.

콘 전략가는 또 "금리의 헷갈리는 움직임에 대해 전략적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전문가들은 최근 시장이 높은 물가 상승률과 낮은 성장률을 의미하는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 테마로 움직이고 있다고 본다.

제프리스의 아네타 마코우스카 수석 금융 이코노미스트는 CNBC에 "시장은 스태그플레이션 테마로 거래되고 있다"며 "물가 상승이 수요 말살로 이어질 것이고 이것이 실책을 초래하고 궁극적으로 성장을 둔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의회에 부채한도 증액을 강력히 요구했다. 옐런 장관은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오늘 재무부는 7월 30일 오후 12시에 비유통 국채 및 지방채(SLGS) 발행을 중단할 것을 발표한다"면서 이 같은 조치가 부채한도가 유예되거나 증액될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옐런 장관은 "의회가 8월 2일 월요일까지 부채한도를 유예하거나 증액하지 않는다면 재무부는 미국이 디폴트(채무불이행)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례적인 특정 추가 조처를 하기 시작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