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中 기관이 발굴한 20% 상승 기대 유망 종목

12일 하루 '매수' 추천 종목 수 72개
7월 2~8일, 65개 기관 306개 종목에 '매수' 등급 부여
5회 이상 '매수' 추천 종목 중 13개, 20% 추가 상승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7:07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3일 오후 3시1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우리 기자 = 중국 당국이 전면적 지급준비율(지준율) 인하 방침을 밝힌 뒤 증시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중국 다수 기관이 유망 종목 발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오는 15일부터 지준율을 0.5%p 인하한다고 지난 9일 밝혔다. 이후 다수 기관은 인민은행의 이번 결정이 중국의 경제 회복에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상장사 실적 및 밸류에이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어 A주 상승에 호재가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실제로 지준율 인하 단행 소식이 전해진 이후의 첫 거래일인 12일, A주 3대 지수는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67% 상승에 그쳤지만,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각각 2.14%, 3.68% 오르며 시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 주었다.

◆ 기관들, 12일 하룻새 72개 종목에 '매수형' 등급 부여

각 기관들은 상승 잠재력이 큰 종목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중국 증시정보 전문 매체인 증권시보(證券時報) 데이터에 따르면, 12일 하루 동안 102건의 종목 분석 보고서가 쏟아진 가운데, 기관별로 '매수형' 등급을 부여한 종목은 모두 72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기관이 '매수형' 등급을 부여한 종목들은 12일 평균 3.35% 오르며 상하이종합지수의 상승률을 웃돌았다. 72개 종목 중 53개 종목이 오름세를 연출한 가운데, 미아백과정보(美亞柏科·300188), 강소색보(江蘇索普·600746), 흥발그룹(興發集團·600141) 등은 상한가를 기록한 반면, 국제의학(國際醫學·000516), 완미세계(完美世界·002624), 보니측량(譜尼測試·300887)은 각각 9.7%, 8.47%, 5.27% 하락했다.

기관은 또한, '매수형' 등급을 부여한 72개 종목에 대해 각각 예상 목표가를 제시했다. 최신 종가 기준, '매수' 추천 72개 종목 중 20개 종목이 예상 목표가까지 20% 이상의 상승 여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각 기관은 내다봤다.

추가 상승 여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은 부만전자(富滿電子·300671)다. 부만전자의 12일 종가는 151.65위안으로, 동오(東吳)증권은 부만전자의 목표가를 현재 대비 101.56% 오른 305.66위안으로 제시했다. 이밖에 섬서석탄(陜西煤業·601225)와 켑캠기술(新宇邦·300037) 역시 각각 48.98%, 40.11% 더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적을 중심으로 성장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조언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기관 역시 기업 실적을 평가에 중요한 기준으로 삼은 것으로 보인다. '매수' 추천을 받은 74개 종목 중 47개 종목이 상반기 예상 실적을 발표했으며, 이중 44개 종목이 호실적을 예고했다. 강소색보는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601.725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고, 중량부동산(東方盛紅·000301), 부만전자는 상반기 순이익이 동기 대비 각각 1742.34%, 1185.79% 증가했을 것으로 예측했다.

◆ 한주간 5개 이상 기관 '매수' 추천 종목 18개, 13개 종목 20% 이상 ↑ 기대

12일에 앞서 직전 거래주간인 7월 2~8일에도 기관의 '매수' 추천 종목이 잇따라 공개됐다. 이 기간 65개 기관이 '매수'를 추천한 종목은 모두 306개.

업종별로 보면, 전자와 화학공업 섹터 종목이 각각 101개, 95개로 전체의 64.05%를 차지한 반면, 종합 및 가전 섹터 종목은 5개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주간 5회 이상 '매수' 등급을 받은 종목은 18개였다. 산동화로항승화학(華魯恒升·600426)이 17회 이상으로 가장 많은 '매수' 추천을 받았고, 항생전자(恒生電子·600570)과 신광문구(晨光文具·603899), 웨이얼반도체(韋爾股份·603501)가 그 뒤를 이었다.

산동화로항승화학은 중국 화학공업 세부섹터 다이메틸폼아마이드(DMF) 업계의 선두기업으로, 상반기 순이익익이 전년 동기 대비 315~326% 늘어난 37억 5000만~38억 5000만 위안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신(安信)증권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4대 구성요소 중 하나인 전해액에 투입되는 대표적 유기용매 DMC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비용과 기술력 면에서의 우위를 점한 산동화로항승화학의 중장기적 성장 공간이 크다고 분석했다.

면세 섹터 '대장주'인 차이나 인터내셔널 트레블 서비스(中國中免·601888) 역시 시장 기대에 부합하는 상반기 예상 성적표를 공개하며 기관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회사가 5일 공개한 실적 예상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4.12% 증가한 54억 3500만 위안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신건투(中信建投)증권은 차이나 인터내셔널 트레블 서비스에 대해 글로벌 경쟁력이 강화된 데 더해 H주 상장을 추진 중이라며, 핵심 사업부문을 기반으로 장기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뉴스핌 Newspim] 홍우리 기자 (hongwoori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