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반도체 수급위기'에 中당국 투자확대, 기관이 주목하는 반도체株

2기 대기금, 12인치 웨이퍼 생산라인 구축 투자
5월 반도체주 급등, 73개주 중 단 4개주만 하락
중흥통신, 웨이얼반도체 등 기관 추천주로 거론

  • 기사입력 : 2021년06월15일 14:07
  • 최종수정 : 2021년06월15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8일 오후 4시4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전세계적인 반도체 품귀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자동차를 비롯한 다수의 산업 업계가 심각한 반도체 수급위기에 직면했다.

골드만삭스는 최신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의 약 169개 업계가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자동차 업계를 필두로 철강과 콘크리트 업계가 반도체 부족으로 인해 이미 제품 생산량 조절에 나섰고, 심지어 비누업계에까지 생산 차질을 불러오고 있다고 전했다. 

공급은 부족한 상태에서 수요는 전례없는 폭증세를 이어가자, 최근 반도체 업계들은 속속 제품 가격을 인상하고 나섰다. 이 같은 반도체 가격 줄인상 움직임은 반도체를 공급받아서 제품을 생산하는 업계에는 악재로 작용하고 있지만, 반도체 업계에는 실적 개선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중국 증시에서 반도체 섹터 대표 종목들의 주가는 눈에 띄는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반도체 가격 인상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기술 국산화' 및 '반도체 굴기'를 앞세워 반도체 업계에 대한 대규모 투자에 나서고 있어서다. 

중국 현지 증권기관들은 반도체 수급위기가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중국 당국의 자금 및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반도체주가 상승여력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사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 2기대기금, 1.32조 투자해 12인치 웨이퍼 생산 확대

지난해 미∙중 갈등 속 미국이 중국 기업에 대한 반도체 공급망을 차단하면서, 중국은 반도체 자급률을 5년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 하에 기술 국산화를 통한 '반도체 굴기'에 본격적으로 나서왔다.

여기에 올해 반도체 공급난까지 더해지면서 중국은 자국 반도체 기술력 증강 및 생산력 확대를 위해 더욱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저녁 중국 마이크로전자산업 투자∙경영관리업체 화윤미(CR MICRO, 688396.SH)는 자사의 전액출자 자회사인 화윤미전자홀딩스유한공사(華潤微電子控股有限公司, 이하 화윤미전자)가 2기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國家集成電路產業投資基金∙ICF, 약칭 대기금), 충칭시융마이크로전자산업구개발유한공사(重慶西永微電子產業園區開發有限公司, 충칭시융)와 함께 75억5000만 위안(약 1조3200억원)이 투입되는 '12인치 웨이퍼 생산라인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등록자본은 50억 위안으로 충칭시융, 2기 대기금, 화윤미전자가 각각 24억 위안(48%), 16억5000만 위안(33%), 9억5000만 위안(19%)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생산라인은 월간 3만개의 12인치 중급∙고급 웨이퍼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12인치 에피택셜(Epitaxial) 웨이퍼 생산 및 가공라인도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금(Big Fund)은 중국 정부 주도의 반도체 산업 육성펀드다.

지난 2014년 중국 당국은 '반도체 굴기' 실현을 목표로 1387억 위안을 투자해 반도체 산업 투자 및 육성을 위한 1기 대기금을 조성했다.

이후 2019년 중국 당국은 2042억 위안을 투입해 2기 대기금 조성에 나선다. 2기 대기금은 1기 대기금과 달리 상장기업 및 상장기업의 자회사에 직접투자를 하고 있다.

현재 대기금이 주요 주주로서 지분을 직접 보유하고 있는 상장사는 중국 대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 업체 중신국제집성전로제조(SMIC 688981.SH/0981.HK)가 유일하다. 1기 대기금은 화윤미를 비롯해 강소장전테크놀로지(600584.SH)와 서심미(락칩, 603893.SH) 등 21개 상장사에 대한 투자를 진행했다.

◆ 주가 상승모터 단 '반도체株', 기관 인기 추천주로 부상

5월 들어 중국 증시에서 반도체 섹터의 주가는 반도체 가격 인상 움직임과 중국 당국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어 두드러진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5월 들어 반도체 섹터 73개 종목 중 단 4개 종목만 주가가 하락세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월간 주가 누적 상승폭 기준으로 집적회로(IC) 테스트 기술 서비스업체인 리양반도체(Leadyo, 688135.SH)와 집적회로 설계∙생산업체 상해벨링(600171.SH)의 주가가 20% 이상 올랐다.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탑재 반도체 제조업체 부한미전자(300613.SZ)를 비롯해 집적회로 애플리케이션 테스트 및 분류장비 연구개발업체 장천과기(300604.SZ) 등 11개 종목의 주가는 10% 이상 상승했다.

올해 들어 6월 7일까지의 주가 누적 상승폭 기준으로는 반도체 설계업체(팹리스) 중영전자(300327.SZ)가 86% 올라 눈에 띄는 주가 상승세를 연출했다. 아울러 반도체 장비 및 발광다이오드(LED) 재료 제조업체 정성기전(300316.SZ) 또한 41.86%의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최근 반도체 섹터는 높은 주가 상승여력을 보유한 영역으로 평가 받으며, 중국 증권기관들의 추천주로 연일 거론되고 있어 주목된다.

중국 증권매체 증권시보(證券時報)와 증시정보 플랫폼 수쥐바오(數據寶)에 따르면, 반도체 섹터의 27개 상장사가 10개 이상의 기관에 의해 '추천' 투자의견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에서도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로서 반도체 사업에도 관여하고 있는 중흥통신(ZTE 000063.SZ)이 가장 많은 37곳의 기관으로부터 '추천' 투자의견을 받았다. 집적회로 및 컴퓨터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업체인 웨이얼반도체(603501.SZ)와 정성기전이 각각 32곳과 26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