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돌파감염' 647명…얀센 364건·화이자 145건·AZ 138건

국내 돌파감염 10만명당 12명 수준
젊은층 접종자 많은 얀센 추가 전파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2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되면서 백신접종을 마친 후에도 이른바 '돌파감염'으로 647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21일 코로나19대응 백브리핑에서 "권장 접종을 완료하고 14일이 경과한 이후 국내 돌파감염은 19일 기준 647명으로 추정된다"며 "이는 접종 10만명당 12명 정도"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수능을 앞둔 고3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이 시작된 19일 서울 용산구청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고3 학생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2021.07.19 mironj19@newspim.com

백신별로는 얀센 364건, 화이자 145건, AZ 138건이며 10만 접종건당 돌파감염 추정치도 얀센 32명, AZ 14.1명, 화이자 4.4명으로 얀센 백신의 돌파감염 사례가 가장 많았다.  

이날 발표는 단순 추정지로 정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지난달 22일 기준 돌파감염 사례 31명에서 한달사이 무려 20배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10만 접종건당 돌파감염 수치도 지난달 22일 1.43명에서 12명으로 8배 이상 늘어났다. 

방대본은 얀센 백신 접종자의 돌파감염 사례가 상대적으로 높은 이유에 대해 각각 백신에 따른 접종 연령층의 차이 때문으로 보고 있다. 

박 팀장은 "얀센 백신접종 연령층은 다른 백신접종 연령층에 비해 활동량이 많은 젋은 층이 주로 접종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최근 코로나19 전파 유형을 보면 유사한 연령대의 전파가 더 잘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통해 중증을 예방하고 추가전파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지속적으로 확인돼 예방접종의 효과는 여전히 유효하다는 입장이다.

박 팀장은 "돌파감염 발생 비율은 현재 1% 미만 수준으로 지극히 낮다"며 "백신접종으로 인한 감염 예방효과뿐 아니라 감염되더라도 중증예방은 90% 이상, 사망 예방효과는 100%"라고 밝혔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