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한국핀테크지원센터,'한국-오스트리아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 성황리 마쳐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1:2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한국핀테크지원센터(이사장 정유신)가 지난 7일 '한국-오스트리아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는 한국핀테크지원센터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 무역대표부가 공동주관했다. 국내 핀테크 산업 소개 및 전문가 발표 등을 오스트리아에 소개함으로써 양국 간의 핀테크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필립 윈클러(Philipp Winkler)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관 무역대표부 부참사관이 웨비나의 총괄진행을 맡았다. 

웨비나는 ▲한국 핀테크 산업 소개 ▲핀테크 전문가 전언 ▲핀테크 기업 소개 등 3개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한국 핀테크 산업 소개 세션에서는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이 발표했다. 

정 이사장은 디지털·모바일 플랫폼과 ABCDIG(AI, Blockchain, Cloud, Big Data, IoT, 5G) 기술이 4차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으며 한국 핀테크 시장은 지급결제 시장 위주로 빠른 성장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금융서비스의 언번들링(unbundling)화에 이어 마이데이터 사업 같은 새로운 금융 서비스들이 출현하고 있으며, 정부 또한 금융규제 샌드박스, 데이터 3법 개정, 데이터거래소 설립 등을 통해 생태계 성장을 위한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2020년 초 데이터 3법의 국회 통과와 함께 시작된 마이데이터 산업의 성공이 대표적인 데이터 산업의 성공이 국내 금융시장의 새로운 도전과제"라고 설명했다. 

핀테크 전문가 전언 세션에서는, 이희진 금융결제원 대리가 한국의 오픈뱅킹 서비스 도입 및 발전 방향을 소개했다. 그에 따르면, 기존에는 핀테크 기업이 금융공동망에 접근하기 어려워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시험 및 개발하기 어려웠으나, 오픈뱅킹 플랫폼의 도입으로 위와 같은 문제가 해결될 수 있었다. 

오픈뱅킹 플랫폼은 오픈API 제공 이외에도 서비스 개발을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더 많은 금융기관 및 핀테크 기업들이 오픈뱅킹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개방적인 환경을 조성하여 한국 금융의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이 대리는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한국핀테크지원센터는 제3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21을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지난달 26일부터 개최 중이다. 

올해는 <핀테크와 지속가능한 금융혁신>을 주제로, 온라인 전시관·채용관을 운영하고, 다양한 핀테크 기업 IR, 투자자(VC) 상담회 등을 통해 핀테크 기업에게 실질적인 성과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박람회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핀테크 기업 및 투자자가 참여해 글로벌 전시회로 위상을 강화해 가고 있다. 박람회를 비롯한 핀테크 해외진출 관련 일정은 핀테크포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는 핀테크 협력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참석할 수 있다. 

한국핀테크지원센터는 앞으로도 전 세계 해외기관·대사관 등과 긴밀히 협력하여 코로나 19의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웨비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오스트리아 핀테크 해외진출 웨비나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