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CPI 앞두고 일제히 하락 마감…다우 0.44%↓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05:13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0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9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국채 금리 하락 속에서 일부 상승 흐름을 보이던 지수도 장 후반 모두 하락 반전했다. 투자자들은 내일(10일) 미 노동부가 발표하는 소비자물가지수(CPI)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2.68포인트(0.44%) 내린 3만4447.14에 마쳤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7.71포인트(0.18%) 하락한 4219.55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3.16포인트(0.09%) 밀린 1만3911.75로 집계됐다.

장중 시장은 국채금리가 급락하면서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이날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1.5% 밑으로 하락하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공포가 크게 후퇴됐음을 보여줬다.

투자자들은 내일 공개되는 5월 CPI에 주목한다. 월가는 CPI가 전년 대비 4.8%, 전월 대비 0.5% 상승해 4월보다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을 것으로 예상한다.

높은 물가 지표를 예상하면서도 인플레이션에 대한 투자자들의 공포는 수그러든 모습이다. 다만 장 막판 시장은 지표에 대한 경계감을 드러내며 일제히 하락 흐름을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6.09 mj72284@newspim.com

낵티시스 인베스트먼트 매니저스의 잭 재너지위츠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시장은 금리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을 소화하고 있다"면서 "10년물이 연말 2%로 향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1.49%가량으로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재나지위츠 애널리스트는 "벤치마크 금리 하락은 투자자들이 실제 인플레가 아닌 인플레에 대한 공포를 두려워한다는 것을 가리킨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여건이 시장을 지지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같은 기관의 엣시 드웩 글로벌 시장 전략 책임자는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월가 예상보다 높게 나온다고 해도 연방준비제도(Fed)는 계획을 변경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관망세가 짙어 시장을 놀라게 하려면 정말 큰 것이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인번니스 카운슬의 팀 기스키 수석 투자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1분기 실적은 지나왔고 2분기를 바라보면서 기업 관련 소식은 크게 없다"며 "우리는 박스권 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밈' 종목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열기는 지속했다.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새로운 밈 주식으로 주목된 애슬론 메디컬은 이날 388.24% 급등했다.

다만 AMC엔터테인먼트 홀딩스의 주가는 이날 10.41% 하락했으며 웬디스도 전날 급등 부담감에 12.68% 내렸다.

장 마감 후 실적을 공개하는 게임스탑은 0.47% 상승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보다 4.98% 오른 17.92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