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전기차] <上> 중국 수소 전기 신에너지차 르네상스 활짝 중국 차협회 부비서장 밝혀

KOTRA 포럼, 中차동차협 스젠화 부비서장 전기차 급성장
2021년 중국 전체 차 시장 2700만대 신에너지 차 200만대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09:39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0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이 정부의 강력한 지원 육성 정책에 힘입어 초고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의 2021년 신에너지 자동차 판매량은 200만 대로 전체 차동차 시장의 8%에 육박할 전망이다. 중국은 2025년 까지 신에너지 차량 판매 점유율을 전체 차 시장의 20% 내외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KOTRA(사장 유정열)가 7일 중국 베이징 캠펜스키 호텔에서 개최한 "그린뉴딜과 미래차"라는 주제의 포럼에서 중국 자동차 공업협회 스젠화(师建华) 부 비서장은 탄소 중립 목표하에서 중국 정부가 신에너지 친환경 자동차 산업을 적극 지원 육성하면서 중국 신 에너지 자동차 산업에 르네상스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밝혔다.

KOTRA(코트라)의 이번 '미래차 포럼'은 한국의 그린뉴딜 정책과 중국의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대응하는 동시에 지속 성장하고 있는 신에너지 미래 자동차 (전기차와 수소차) 산업에서 한중 양국 간의 비즈니스 수요 발굴과 협력 강화를 목적으로 개최되었다.

이날 홍창표 KOTRA 중국지역 본부장은 "중국은 206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에너지 차량의 개발과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이는 한국의 미래차 업계에 놓칠 수 없는 기회로서 향후 우리 기업들의 중국 시장 진출과 비즈니스 협력을 위해 관련 지원 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포럼의 중국측 좌장격 연사인 스젠화 중국 자동차 공업협회 부비서장은 '중국 미래차 산업 현황과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신에너지 차량 시장 전망, 형세 분석, 정책 환경 및 추세 등에 대해 최신 데이터를 인용해 상세히 소개헸다.

이날 발표가 끝난 뒤 뉴스핌 통신사는 스젠화 부비서장과 보충 인터뷰를 가졌다. 중국 자동차 공업협회는 2000여 개의 회원사를 둔 기관이라고 스젠화 부 비서장은 말했다. 스젠화 부비서장의 강연 내용을 소개한다.

중국 자동차 시장은 10여년 고속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2017년 역사상 최고점에 달했으며 현재 조정기에 처해있다. 코로나19를 극복한 뒤여서 2021년 중국 자동차 시장은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 5년 동안 지속적이고 안정적 성장세를 나타낼 전망이다. 2025년 판매 전망치는 3000만대로 예상된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트라는 6월 7일 베이징 캠펜스키 호텔에서 한중 미래차 협렵 포럼을 개최했다. 2021.06.08 chk@newspim.com

2021년 신에너지 차량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올 한해 신에너지 차량 판매 예상치는 전년 동기비 46% 증가한 200만 대 규모다.

2021년 한해 전체 자동차 총 판매 대수는 2700만 대로 전년 동기비 6.5% 늘어날 것으로 우리 협회는 보고 있다. 이가운데 승용차 판매량이 동기비 10% 늘어난 2220만 대에 달할 전망이다. 상용차 예상 판매량은 약 8% 감소한 470만대 내외다.

중국의 2021년 1~4월 자동차 시장 상황을 보면 계속해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4월 자동차 생산 판매량은 각각 223만 대, 225만 대에 달했다. 6.3%, 8.6% 증가한 수치다. 1~4월 이 실적은 859만 대와 875만 대로 각각 53.4%, 51.8% 늘어났다. 코로나19 발생전인 2019년에 비해서도 각각 2.1%, 4.5% 증가했다.

신에너지 차량만 보면 4월 한달 생산 판매량이 각각 21만6000대, 20만6000대에 달했다. 이는 전년동기비 1.6배, 1.8배 증가한 수치다. 1~4월 실적으로는 75만대와 73만2000대로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각 2.6배, 2.5배나 시장이 커졌다.

중국의 충전소 인프라는 2021년 4월 현재 전국적으로 약 182만 7000대에 이른다. 작년 같은 기간대비 42% 증가세를 나타냈다.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는 곳도 617곳에 달한다.

최근 추세로 볼때 신 에너지 전기차 소비 시장은 지방의 자동차 비 구매제한 지역을 중심으로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1년 1~3월 자동차 비 구매제한 지역의 신에너지 차량 판매 점유비율은 2020년의 60%에서 64%로 높아졌다. 현재 베이징 등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자동차가 포화 상태에 달함에 따라 자동차 구매제한 정책을 실시중이다.

신에너지 차량 소비 주체는 최근들어 공공 영역에서 점차 개인 영역으로 옮겨가고 있다. 이는 시장 성장세에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2020년 신에너지 차량의 개인 구매 비중은 65%로, 전해인 2019년 48%에 비해 17% 포인트나 상승했다. 이 수치는 2021년 1~3월에 또다시 74%로 높아졌다.

신에너지 승용차는 2020년 7월 이후 초고속 성장세를 보이며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2021년 1~4월에는 판매량이 69만4000대로 동기 대비 268.8%나 급증했다.

소비 구조면에서 신 에너지 승용차 시장의 개인 소비 점유율은 2019년 54%에서 2020년 72%로 증가했다. 18% 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2021년 1~3월 이 비중은 78%까지 높아졌다. <下편에 이어짐 >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