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글로벌 재생의료 강국 도약 추진…첨단 의료기술 개발에 790억 투입

대규모 사업 지원예산 연간 1000억대 확대
재생의료 임상연구정보시스템 구축·운영

  • 기사입력 : 2021년06월04일 16:29
  • 최종수정 : 2021년06월04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 연구중심병원 재생의료 유닛 지원 등 첨단 의료 기술개발을 중점 지원하기 위해 올해 7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또 첨단바이오의약품 범용 생산시스템 기술개발 사업, K-바이오 랩 허브 등 대규모 국책사업의 기획도 함께 추진해 향후 5년간 지원예산이 연간 1000억원대 규모로 확대된다.

정부는 4일 '제2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시행계획'을 심의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한미 백신 파트너십 지원 TF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06.03 yooksa@newspim.com

'시행계획'에 따라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 연구중심병원 재생의료 유닛 지원 등 첨단 의료 기술개발을 중점 지원하기 위해 79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첨단바이오의약품 범용 생산시스템 기술개발 사업, K-바이오 랩 허브 등 대규모 국책사업의 기획도 함께 추진해 향후 5년간 지원예산을 연간 1000억원대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계획을 살펴보면 우선 복지부는 안전관리규정 제정, 재생의료 임상연구정보시스템 구축·운영 등 첨단재생바이오 안전관리체계를 올해 안에 완비한다. 올해 말까지 재생의료실시기관 지정 신청 대상을 종합병원으로 확대하고 임상연구비 지원 등을 통해 혁신적 희귀·난치질환 치료법 연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 연구개발(R&D)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와 첨단바이오의약품 임상시험 간 자료연계 등 제도적 연계방안 마련을 추진한다. 안전성·유효성이 확보된 임상연구 결과로 의약품을 개발하고자 하는 경우 신속처리 대상에 추가하는 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월부터 향후 10년간 과기부-복지부 공동으로 약 6000억원 규모의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재생의료 분야 소재·부품·장비 미래선도품목으로 발굴된 인체 이식용 지지체와 인공장기 생체소재 등 재생의료 분야 품목에 대하여 사업기획 및 R&D 예산 반영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부는 첨단바이오의약품 범용 생산시스템 기술개발 사업의 기획과 추진으로 생산기술 혁신과 연구개발 성과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 향상을 추진한다.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2025년까지 619억원을 투입해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규칙(GMP)기준에 적합한 실습시설을 구축한다.

중소벤처기업부 바이오 분야 유니콘기업 육성에 특화된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을 통해 연구장비·시설을 구축하고 산학연병 간 협력체계 활용을 통한 중소 바이오기업의 성장관리를 지원한다.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이번 1차 시행계획은 우리나라가 글로벌 재생의료 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주요한 정책적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