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세종시에서] 임혜숙 과기부 장관, 6월 임시국회 '첫 시험대'

취임 후 연구실 안전부터 우주산업까지 현장행보
정권 말 과학기술통신분야 정책 성과내야 '부담'

  • 기사입력 : 2021년06월03일 15:42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시급한 현장은 둘러봤다. 이젠 국회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이 6월 임시국회를 통해 과학기술계 수장으로서 첫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지난달 14일 취임 이후 임혜숙 장관은 누구보다도 숨가쁘게 현장 챙기기에 나섰다. 취임 전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으로 곤욕을 치렀지만, 취임과 동시에 각종 과학기술 정책을 추진하는 등 실무 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게 과기부 한 관계자의 말이다. 

"연구실 안전부터 우주산업 현장 챙겼다"

첫 현장행보로 임 장관은 지난달 20일 경북대와 한국뇌연구원을 택했다. 연구자 출신인 만큼 연구 현장에서의 사고로 인해 국가 과학기술 핵심 인재를 안타깝게 잃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2019년 12월께 경북대 화학관 폭발사고에 따른 인명피해가 적지 않았다. 이후 지난해 12월부터 연구실 안전법이 시행되면서 연구실 환경은 개선된 모습이다. 

[대전=뉴스핌]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 왼쪽)이 31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방문해 주요 위성 및 달궤도선(KPLO) 부분품 조립 시험시설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 2021.5.31 photo@newspim.com

이날 뇌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임 장관은 차세대 인공지능(AI), 뇌-기계연결, 뇌파통신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미래 유망 선도기술 개발을 주문했다.

다음날인 21일 찾은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에서 그는 디지털 뉴딜과 사회 안전망 강화를 목적으로 한 디지털배움터의 역할을 강조했다. 집 근처 도서관, 주민센터 등 1076곳의 디지털배움터를 통해 그동안 42만8000명이 디지털 역량 교육을 받았으며, 지역 일자리 역시 디지털배움터를 통해 창출됐다.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도 함께 챙긴 셈이다.

27일에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방문했다. 글로벌 소프트웨어(SW) 교육 프로그램인 프랑스의 '에꼴42'를 도입해 창의적인 SW 인재양성을 목표로 과기부와 서울시가 2019년 12월 협력해 만든 기관이기도 하다. SW인재 양성을 통해 산업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데 임 장관은 목소리를 높였다.

31일에는 우리나라 우주산업의 핵심 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찾았다. 국내 독자 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오는 10월 발사될 예정인 가운데,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우주 산업의 기술력을 직접 보고 챙긴 것이다. 

그는 지난 1일에는 국가 핵심 산업인 반도체와 미래 산업인 인공지능(AI)이 결합하는 AI 반도체 산업 현장과의 소통에 나서기도 했다. AI 반도체 산업의 중심에 있는 NHN을 방문한 임 장관은 이날 AI 반도체 공급기업인 팹리스 기업과 수요기업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기업 간 업무협약을 직접 챙겼다.

과기부 한 관계자는 "당장 시급하게 정책을 추진해 나가야 할 부분에 대해 임 장관이 직접 현장을 챙겨가며 소통을 했다"며 "정책 추진의 일관성을 강조할 뿐더러 현장에서 과학기술계와 산업계가 한계에 부딪히는 부분을 찾아 차근차근 이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이번 현장행보에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의혹 백화점은 지난 얘기, 실무로 승부 본다"

6월 임시국회는 임 장관에게는 여전히 가보지 않은 길이다. 지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역대 장관의 청문회 영상을 학습하며 다소 걱정이 많았던 그였다. 이제는 정책에 대한 실무 능력을 국회에 보여줘야 한다는 점 역시 부담감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는 게 과기부 한 관계자의 설명이다.

인사청문회와 달리, 개인적인 의혹 대시 정책적인 비전을 내놔야 하는 등 임시국회는 그를 판단할 첫 시험대라는 말이 들리는 이유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05.04 leehs@newspim.com

당장 정책 과제가 산적하다. 과학기술분야에서 문재인 호의 마무리 투수가 된 만큼 이젠 정책으로 승부를 걸어야 할 때라는 게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의 시각이다.

임 장관은 선도형 연구·개발(R&D)을 이끄는 등 국가혁신체계를 한 단계 끌어올려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에 서 있게 됐다. 

탄소중립에 따라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주력기술을 개발, 상용화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하는 상황이다. 과제중심제도(PBS) 때문에 파편화된 과제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해나갈 수 있도록 연구 생태계 조성에서 힘써야 한다는 조언이 이어진다. 

코로나19와 각종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바이러스 기초연구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5세대(5G) 통신 인프라 구축을 비롯해 보편적인 통신비 요금체계 정비 등도 임 장관이 풀어야 할 숙제로 꼽힌다. 정보통신기술(ICT) 진흥 정책에 대해서는 전문가적인 시각에서 정책 마련도 시급한 상황이다.

한 야권 국회의원은 "개인에 대한 의혹보다는 과학기술계 수장으로서 실무적인 감각과 능력이 있는 지 이번에 다시 한번 검증을 받게 될 것"이라며 "취임 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상황이지만, 어느 하나 시급하지 않은 정책이 없기 때문에 임 장관이 충분히 정책을 이해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국민도 신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