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인사청문회] 임혜숙 후보자 선방…"대체로 해명" vs "정의당 데스노트 부담"(종합)

논문표절·다운계약서·가족동반출장 의혹
임혜숙 "사려깊지 못했고 송구하다" 해명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7:11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각종 의혹을 받아온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해명을 대체로 잘 했다는 평가를 받는 반면, 여전히 낙마 우려를 안고 있는 상황이다.

임혜숙 후보자는 4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5.04 leehs@newspim.com

국민의힘에서는 낙마를 겨냥해 초반부터 임 후보자를 강도높게 압박했다. 이미 의혹이 제기된 논문 표절, 부동산 다운계약서, 해외 출장에서의 가족 동행, 정당 가입 이력 등이 도마에 올랐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은 도덕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여자조국'으로 비유하며 임 후보자를 지적했다. 논문과 관련해서 그는 '의혹 하자 종합세트'로 표현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임 후보자 부부가 제자의 논문을 표절해 논문 실적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조국 교수와 다를 게 뭐가 있냐"고 쏘아붙였다.

야권의 압박에 여당 의원들도 언성을 높이며 임 후보자를 적극 방어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노벨상을 수상한 프랑스 물리학자이며 화학자인 마리 퀴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한 의원은 "퀴리 여사도 남편과 함께 연구했다"며 "퀴리 부인이 살아서 우리나라 과기부 장관으로 임명하려면 탈락"이라고 말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공시적으로 주최측에서 가족동반을 오히려 장려하는 문화가 많다"며 "국내에서는 이를 배반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런 부분에서 문화적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받으며 관련 자료를 보고 있다. 2021.05.04 leehs@newspim.com

임 후보자도 "해외 학회 등에서 연구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가족 동반을 허용한다"고 동의했다. 그는 또 "사려 깊지 못한 행동을 한 부분도 있다"면서 "송구할 따름"이라고 답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 분야에 대해서는 임 후보자의 전문성 등이 인정되기도 했다. 임 후보자는 "장관 임명이 된다면, 제시한 정책 개선점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여전히 낙마 가능성을 배제해서도 안된다는 목소리도 들린다. 정의당이 사실상 임 후보자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와 함께 사실상 부적격 판정을 내리기도 했기 때문이다. 

박원석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두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라는 기준에서 볼 때 납득하기 어렵다는 당내 의견이 다수 있다"고 말했다.

과학기술계 한 인사는 "이번 개각 인사에서 낙오자는 없을 것 같다"면서도 "임 후보자의 경우, 낙마 정도의 수준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04 leehs@newspim.com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