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사회 > 사건·사고

최악의 살인기업 '이천 화재 참사' 한익스프레스…쿠팡은 특별상

  • 기사입력 : 2021년04월28일 12:01
  • 최종수정 : 2021년04월28일 1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지난해 4월 하청 노동자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천 물류창고 화재사고가 발생한 한익스프레스가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됐다.

민주노총, 노동건강연대 등이 모인 '산재사망 대책마련 공동 캠페인단(캠페인단)'은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2021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산재사망대책마련공동캠페인단 등 노동단체 회원들이 28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2021년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에서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1.04.28 yooksa@newspim.com

캠페인단은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노동자 38명이 사망한 한익스프레스를 꼽았다. 사망한 노동자 38명은 하청 노동자로, 경기 이천시 한익스프레스 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우레탄폼 작업과 용접 작업 등을 여러 층에서 동시에 진행하다 화재가 발생해 사망했다.

캠페인단은 "한익스프레스는 지난해 4월 29일 하루 만에 38명의 하청 노동자를 사망하게 했다"며 "12년 전인 2008년 40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사망한 코리아2000 냉동창고 화재사고의 반복이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익스프레스의 발주를 받아 이천 물류창고를 시공한 원청사 건우는 같은달 다른 현장에서 하청 노동자 1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당시 건우는 9개 업체에 재하청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캠페인단은 "그럼에도 한익스프레스가 최악의 살인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불법 다단계 하도급 구조를 이용해 발주처로서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해야 할 책임을 방기했기 때문"이라며 "다단계 하청 구조는 하청업체로 하여 수익성 때문에 공사기간 단축의 압박을 받게하고 안전관리에 대해서도 소홀히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한익스프레스는 무리하게 공사 기간을 단축시키기 위해 폭발 위험이 있는 작업을 동시에 하도록 강제했다"며 "결로 현상을 막는다는 이유로 위급한 상황에서 현장을 빠져나올 수 있는 대피로조차 막으면서 대형 참사를 키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재판에서 한익스프레스는 38명의 하청 노동자의 목숨을 빼앗고도 솜방망이 처벌만 받았을 뿐"이라며 강력한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한익스프레스에 이어 각각 5명이 사망한 오뚜기물류서비스와 포스코가 공동 2위에 올랐다. 이어 4명이 숨진 GS건설, 창성건설, 현대건설, 현대중공업, 3명이 사망한 SK건설, 금호산업, 두산건설, 대우건설, 오렌지엔지니어링, 현대엘리베이터 등 순이었다.

이들 13개 기업에서 사망한 노동자 82명 중 79명(96%)는 하청 노동자로 나타났다.

캠페인단은 이날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 '특별상'에 쿠팡을 선정하기도 했다.

캠페인단은 "쿠팡이 거대 기업으로 커나가는 과정에서 지난 한 해에만 4명의 노동자가 과로사로 숨졌다"며 "그럼에도 쿠팡은 노동자의 죽음에 대해 반성은커녕 노동자를 탓하는 등 파렴치한 행태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캠페인단은 "올해 1월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됐고, 내년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현장이 바뀌는 변화는 아직 현실로 다가오지 않았다"며 "노동자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늘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