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 이상 저렴한 수송용 부생수소 이달부터 공급…수소차 연간 1.3만대분

'당진 부생수소 출하센터' 준공…충전소 수익성 개선 전망
수소 '생산-유통-공급' 전문기업들이 신규 유통망 구축

  • 기사입력 : 2021년04월26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26일 2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기존 수소가격보다 최소 20% 이상 저렴한 수송용 부생수소가 이달부터 공급된다. 수소승용차 연간 1만3000대분으로 최대 2000톤 수준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충청남도, 당진시는 26일 '당진 수소차용 수소공급 출하센터(하이넷)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대제철, 글로비스,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등 업계, 유관기관 관계자들도 함께 모여 준공을 축하하고 성공적인 운영을 기원했다.

'부생수소 출하센터' 준공으로 이달부터 현재 수소충전소에 공급되는 수소가격인 약 7000원대 초반보다 최소 20% 이상 저렴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당진 수소출하센터 착공식 (제공=현대제철) 2020.10.15 syu@newspim.com

출하센터 구축으로 연간 수소승용차 1만3000대가 사용이 가능한 수소인 최대 2000톤을 서울, 경기, 충남, 충북(일부), 전북(일부)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저렴한 수소공급으로 수소충전소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수소차를 이용하는 소비자의 편익도 향상될 수 있을 전망이다.

부생수소 출하센터는 수소생산공장(현대제철)에서 생산된 수소를 저장했다가 수소튜브트레일러에 고압(200bar)으로 적재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수소 유통 과정에서 필수적인 시설이다. 출하센터 준공을 통해 수소생산부터 유통, 공급에 이르기까지 각사가 보유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신규 유통망이 구축돼 수소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대제철은 안정적인 수소공급을 위해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활용하여 2030년까지 6만톤의 부생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단계적으로 제철소를 포함한 주요 사업장의 수송용 트럭, 업무용 차량 등에 대해 수소연료전지 차량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당진수소출하센터가 수소의 안정적 공급, 유통효율화 등을 통해 수소유통의 혁신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한다.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제2, 제3의 출하센터를 적극적으로 구축할 방침이다.

김홍장 당진시 시장은 "수소경제는 우리곁에 와 있지만 다만 널리 퍼져 있지 않은 미래"라며 "지방정부 차원의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로드맵을 마련하고 관련 산업지원, 주민수용성 확보, 인력양성과 안전관리 체계 마련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