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철강

포스코, 신세계 건설 시공 상업시설물에 '이노빌트' 등 2.6만톤 공급

롯데월드타워·인천공항 이후 최대 규모
이노빌트 제품 1만톤 이상 공급은 최초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14:01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14: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는 신세계 건설이 시공하는 상업시설물에 건설용 후판 2.6만톤을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포스코가 2012년 롯데월드타워 4.2만톤, 2014년 인천공항 제 2터미널 5.1만톤, 2017년 여의도 파크원 4.3만톤을 공급한 이후 최대 규모다.

이번에 공급하는 2.6만톤 중 포스코의 프리미엄 건설자재 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 제품인 'Pos-H' 1.1만톤이 포함된다. 이노빌트 제품을 1만톤 이상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 후판으로 프리미엄 건설자재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 제품인 'Pos-H'(맞춤형 용접형강)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2021.03.25 peoplekim@newspim.com

'Pos-H'는 고품질의 포스코 강판을 사용해 'H형강' 형태로 제작한 용접형강이다. 이 제품은 고철로 규격화된 사이즈만 생산하는 'H형강'과는 달리 철광석을 녹여 생산함으로써 성분이 균일해 안정성이 높다. 또 440여 종의 맞춤형 사이즈로 공급이 가능해 고객사는 건축물 최적화 설계를 통한 원가 절감을 실현할 수 있다.

신세계 건설이 시공하는 상업시설물은 지상·지하 각 8층, 축구장 4개 규모인 2만4000㎡의 면적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신세계 건설은 고품질 맞춤형 'Pos-H'를 건물의 골조로 적용해 기존 설계 대비 철골 사용량을 5.5% 절감하는 등 시공 경제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확보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프리미엄 건설 자재인 이노빌트 제품 공급을 통해 건설사의 선택폭을 확장시키겠다"며 "기존과는 차별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강건재 시장에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포스코는 이노빌트 제품을 건물 내외장재로 확대하는 등 신세계 건설과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고, 'Pos-H'를 선두로 국내외 강건재 시장에서 이노빌트 제품 채용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