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신한금투, ESG로 투자하는 '그린펀드' 출시

지속 가능한 경영 토대 등 점검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신한금융투자는 '신한BNPP 아름다운 SRI그린뉴딜 증권자투자신탁(신한그린펀드)'를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신한그린펀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요소들을 투자에 반영해 위험 대비 수익률을 개선하는 것이 특징이다.
환경요소는 그린뉴딜 수혜주, 기업별 배출권 구매비용 등 규제준수비용 관련 재무적 영향을 분석한다.

[사진=신한금융투자]

이 가운데 사회적 요소는 지속 가능한 경영 토대를 점검해 투자의사결정에 반영한다. 또 주주친화적 경영정책 수립, 내부통제체제 및 감시기구를 보유하고 기업 활동에서 이해관계자들의 효용을 극대화하는 지도 살펴본다.

이 상품은 기존 ESG평가를 통한 접근을 통해 전체 포트폴리오의 약 70%를 투자한다. 나머지 30%는 ESG관련 다양한 이슈나 테마 등 정부 정책 및 환경 규제 수혜주에 선별 투자해 초과수익을 목표로 한다.

신한그린펀드는 신한자산운용의 기업분석 리서치에서 ESG 주요 지표 측정을 통한 분석으로 자체 ESG 평가등급을 결정한다. 아울러 외부 ESG자문사에서 각종 이슈 보고서 자문을 받는 형식으로 투자 기업에 대한 리서치도 진행한다.

이 펀드(Class C 기준)의 총 보수비용은 연 1.695%이고 별도의 환매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자세한 사항은 신한금융투자 홈페이지와 영업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