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남미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613만명대..."美, 3월에 영국발 변이 보편화" (8일 오후 1시 22분)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5:18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613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231만명이 넘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8일 오후 1시 22분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억613만7857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231만6772명이다.

8일 오후 1시 22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700만4716명 ▲인도 1082만6363명 ▲브라질 952만4640명 ▲영국 395만7177명 ▲러시아 392만3461명 ▲프랑스 339만5981명 ▲스페인 294만1990명 ▲이탈리아 263만6738명 ▲터키 253만1456명 ▲독일 229만1673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46만3437명 ▲브라질 23만1534명 ▲멕시코 16만6200명 ▲인도 15만4996명 ▲영국 11만2681명 ▲이탈리아 9만1273명 ▲프랑스 7만9111명 ▲러시아 7만5430명 ▲독일 6만1602명  ▲스페인 6만1386명 등으로 보고됐다.

◆ 미국서 영국산 변이 확산세 가팔라...3월에는 기존 바이러스 대체

미국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B.1.1.7) 확산세가 가팔라 우려를 낳고 있다. 다음 달에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가장 보편적인 바이러스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게재된 미 캘리포니아 라호이아 소재 스크립스연구소의 연구진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약 열흘 마다 두 배 더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 보다 전염력이 35~45% 강력하다"고 추산했다.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조지아주 등 여러 지역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데, 연구진은 당국이 확진자 해외여행 이력 여부 등은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 이미 전역에 지역확산 단계에 접어든 것 같다고 했다. 

연구진은 이처럼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당국은 코로나19 질병률과 사망률을 낮추기 위한 즉각적이고 결단있는 행동을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달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오는 3월에는 기존 바이러스를 대체하고 가장 보편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CDC는 이 바이러스가 50% 전염력이 더 세다고 추정하고 있다.

◆ 파우치 "올 봄에 백신 접종 물량 상당히 증가할 것"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금은 백신 수요가 공급량을 훨씬 앞서고 있지만 올 봄에는 공급이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2월에서 3월로 넘어가고, 4월이 되면 사용가능한 백신 물량이 상당히 증가할 것이기에 상황은 좋아질 것"이라고 알렸다.

실제로 최근 미국 내 일일 백신 접종 건수는 증가하고 있다. 지난 6일에는 220만건 이상의 백신 접종이 이뤄졌는데 이 전날인 5일 접종 건수는 160만건이다. 최근 7일 일일 평균 접종 건수는 140만건으로 증가했다.

백신 공급량도 늘고 있다. 연방 당국은 각 주 정부에 매주 1050만회분의 백신을 배포하고 있다. 이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백신 생산량을 늘렸기 때문이다. 모더나 백신 한 병은 10회 접종분이 담겼는데 회사는 15회 접종분으로 약병 크기를 늘릴지 검토 중이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현재 존슨앤존슨(J&J) 백신 긴급사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J&J 사용 승인이 나면 오는 4월에는 더 많은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