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이낙연 추경 제안에 홍남기 "2월 추경 편성 일러…전국민 보편지원 어렵다"

이낙연 대표 4차 재난지원금 제안에 '선긋기'
"재정상황 건전하다는 지적 진중하지 않아"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2월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은 이를 것으로 판단되며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차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지급되고 있는 상황에서 4차 지원금 지급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3차 지원금 지급이 3월이 돼야 마무리 되고 방역상황도 단계를 좌우할 경계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동향도 짚어보고 올해 슈퍼예산 집행 초기단계인 재정상황도 감안해야 한다"며 "2월 추경편성은 이를 것으로 판단되고 필요시 3월 논의가 가능할 듯 보여진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맞춰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도 매우 중요한 당면과제"라며 "주유소보다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목표로 올해 중 급속충전기 3000기(누적 1만2000기)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2021.02.01 yooksa@newspim.com

앞서 이날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늦지않게 충분한 규모의 추경을 편성해 4차 재난지원금을 준비하겠다"며 "맞춤형 지원과 전국민 지원을 함께 협의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추가 재난지원금 지원이 불가피 하더라도 전국민 보편지원과 선별지원을 한꺼번에 하겠다는 것은 정부로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모든 정책결정에 비용이 따르고 제약이 있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국가재정은 규모·부채속도·재정수지·세금부당 등과 연결된 복합사안"이라며 "정부도 최대한의 지원을 하고 싶으나 여건은 결코 녹록치 않기 때문에 적재적소에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기재부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다. 그는 "우리 재정상황을 두고 '너무 건전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을 봤는데 이는 진중하지 않은 지적"이라며 "조만간 재정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정리해 다시 올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재부와 저에 대한 귀한 지적과 비판은 경청하고 합리적으로 수용할 것이 있으면 수용하겠다"며 "다만 우리 기재부 직원들은 진중함과 무게감이 없는 지적에 너무 연연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기재부를 향한 어떠한 부당한 비판도 최일선에서 장관이 막을 것"이라며 "저부터 늘 가슴에 지지지지(知止止止)의 심정을 담고 하루하루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02.02 kilroy023@newspim.com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