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4차재난지원금 상향' 시사한 이낙연 "고통 알기에 격려될만큼"

"원칙 가지되 신속하게 정부와 빠르게 협의할 것"
오거돈 성추행 기소에 사과 "피해자·부산 시민께 송구"

  • 기사입력 : 2021년01월29일 18:24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관심이 높은 4차재난지원금 액수에 대해 지난 3차보다 인상할 것을 시사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8일 오전 서울 구로구 경인로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체육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2021.01.29 photo@newspim.com

이날 이 대표는 서부산의료원 부지를 방문한 후 기자들에게 4차재난지금액 상향과 관련해 "조금이라도 격려될만큼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급 시기에 관해 "최대한 신속하고 유연하게 원칙을 가지고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했다. 이어 "고통이 커져서 (지난 지원금을 )지원 받는 입장에선 큰 위안이 못 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의) 고통이 얼마나 깊은지 잘 알기에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이어 부산시장에서 물러난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우선 피해자들께 대단히 송구스럽고 걱정하고 있는 부산시민 또 국민여러분께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오 전 시장 기소된 부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법을 지켜가고 있으리라 믿는다"고 답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