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자동으로 실신 탐지...이스트소프트, 과기부 장관상 수상

'2020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행동인지 분야 1위
과기부로부터 후속 연구비 지원 확정
고도화된 사회 안전망 구축 기여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인공지능 서비스 전문기업 이스트소프트는 지난해 12월 열린 '2020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 4차 대회의 행동인지 분야에서 1위를 기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2020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는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AI) 경진대회로, 기존 사업계획서로 연구 수행기관을 선정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제시된 문제를 해결하는 참가자들의 연구 역량을 평가해 우수한 성과를 거둔 팀에게 후속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2020 인공지능 그랜드 챌린지'서 수상의 영예를 안은 이스트소프트 연구팀이 지난해 10월 7일 'AI 플러스(PLUS) 2020'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스트소프트] 2021.01.21 iamkym@newspim.com

이번 대회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지역 문제를 해결하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대회에서 이스트소프트의 인공지능 연구소 'AI 플러스 랩(이하 A.I. PLUS Lab)' 소속 연구팀은 응급환자의 신속 대응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는 행동인지 분야에서 수상해, 후속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이스트소프트 연구팀은 이번 대회에서 갑자기 실신하는 사람을 검출하고 해당하는 사람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한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 알고리즘은 동영상 데이터에서 개별 이미지 프레임을 추출한 뒤 사람 위치와 사람 분류 모델을 활용하여 여러 프레임에 걸쳐 등장하는 동일인을 찾고, 해당 인물이 지정되었을 때 이상 행동 중 실신 행동을 분석한다.

후속 연구에서는 엣지(Edge)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한 실신 자동 탐지 소프트웨어(SW)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오픈 소스 형태로 공개할 예정으로, 향후 이 기술은 CCTV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저비용/고효율의 스마트 드론 개발 등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현재 우리 사회가 실신하는 사람에 대한 빠르고 효과적인 응급 처치를 위해 지출하고 있는 심폐소생술 교육, 심장 제세동기 배치 등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키고, 고도화된 사회 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스트소프트 A.I. PLUS Lab 권택순 수석은 "지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수상하며 고도화된 딥러닝 기술로 이스트소프트의 AI 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하게 되어 기쁘다"며 "후속 연구뿐만 아니라 현재 개발 중인 다양한 AI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노력하여 AI 기술 발전과 디지털 뉴딜 정책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