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변종에도 효과... 중증화 100% 차단"

"변종에도 효능 보일 것로 예상돼...시험해 볼 것"
"화이자·모더나 수준 효능 달성..시험 결과 공개"

  • 기사입력 : 2020년12월28일 08:55
  • 최종수정 : 2020년12월28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27일(현지시간)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영국에서 급속히 확산 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종에 효과적일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날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트 최고경영자(CEO)는 선테이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변종 관련 질문에 "백신의 효능이 유지될 것으로 현재 생각하고 있다"며 "하지만 확신할 수 없기 때문에 시험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사 백신이 입원이 필요한 코로나19 중증화에 대해서는 '100%의 보호(100 percent protection)' 효과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미국 화이자의 백신보다 효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앞선 각 사의 임상시험 결과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의 예방효과는 약 70%, 화이자는 95%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소리오토 CEO는 "추가 시험 결과가 화이자나 모더나(예방효과 94.5%)와 같은 수준의 백신 효능을 달성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다른 사람들 앞에 놓인 다른 백신들처럼 2회 투여에 따른 효능과 성공 공식을 알아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화이자의 백신은 영국 당국의 사용 승인을 받아 배급되고 있는 한편,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오는 31일까지 승인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