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톡 '사이렌' 도입...피싱 사고 줄인다

친구 등록 안된 국내 번호 가입자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 노출
대화 시도 시 팝업창 통해 인지 제고…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방지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10:42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카카오가 '톡 사이렌'을 도입해 메신저 피싱 예방에 나선다. 톡 사이렌은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국내 번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를 노출한다. 또 지인을 사칭한 이가 대화를 시도할 경우 팝업창을 통해 경고 메시지가 전달된다.

카카오가 지인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방지를 위해, 카카오톡에 '톡 사이렌'을 새롭게 도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제공=카카오]

톡 사이렌은 이용자들의 인지 수준을 높여 지인 사칭 메신저 피싱 범죄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적용됐다. 친구로 등록되지 않은 대화 상대가 카카오톡으로 말을 걸 경우 해당 채팅방 진입 시점에 팝업창을 노출하며, 입장 후 대화창 상단에는 금전 요구에 대한 주의사항이 안내된다.

이와 함께 대화를 건 상대방이 국내 번호 가입자라면 사칭 가능성에 대한 이용자 인지를 돕는 주황색 경고성 프로필 이미지가 보여진다. 대화 상대가 해외 번호 가입자라면 기존 도입된 글로브 시그널이 적용, 주황색 지구본 프로필 이미지가 노출된다.

다만 국내 번호 가입자 중 카카오톡을 장기간 사용중인 이용자라면 대화 상대에게 톡 사이렌이 보여지지 않으며, 사용 기간이 짧은 이용자라도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노출 대상에서 제외된다.

카카오는 가족, 친구 등 지인을 사칭하는 메신저 피싱이 다양한 형태로 진화함에 따라 피해 방지 기법을 지속 적용하고 있다. 톡 사이렌은 향후 단계적인 기능 추가를 통해 이용자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해외 번호 뿐 아닌 국내 번호 가입자 가운데 가족, 친구 등 지인을 가장해 금전을 요구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이 늘어, 강화된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했다"며 "향후에도 카카오톡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