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골드만삭스 "미 달러 대비 강세 예상 통화에서 유로 제외"

유럽중앙은행(ECB) 추가 완화 정책 시사에 주목
미 대선 명확해질 때까지는 중국 위안화 보유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11월04일 08:48
  • 최종수정 : 2020년11월04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골드만삭스가 미국 달러화 대비 강세가 예상되는 캐나다 달러, 호주 달러 등 G10 통화바스켓에서 최근 그 전망이 불투명해진 유로화를 제외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지난주에 독일과 프랑스가 새로운 봉쇄조치를 취했고 유럽중앙은행(ECB)가 오는 12월에 더욱 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펴겠다는 암시를 강하게 했기 때문이다.

유로화와 미 달러 [사진=로이터 뉴스핌]

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날 골드만삭스는 2020미국대선 영향으로 미국 달러 대비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통화 리스트에서 유로화를 제외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0월부터 G10통화에 대해 미 달러 약세를 예상하고 미 달러 매도 포지션을 권고해왔다.

코로나19 백신개발 속도와 미국의 대선이 미국 달러 가치를 아래로 끌어당기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하지만 유로화에 대한 전망이 최근에 매우 불확실해지면서 골드만삭스는 이 통화를 강세통화 바스켓에서 빼버린 것이다.

우선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독일과 프랑스가 지난주에 다시 통제령을 선언했고, ECB도 오는 연말에 그간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더욱 완화기조로 하겠다는 암시를 강하게 내비쳤기 때문이다.

골드만삭스의 글로벌 채권-통화전략부문 대표 자크 판들은 지난 2일 투자노트에서 먼저 "미국에서 블루웨이브(민주당의 대통령 및 상원다수 확보)와 백신개발은 확실히 유로화를 포함한 주요통화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유럽의 단기 GDP성장은 다른 지역에 비해 회복이 더디고 시장금리는 더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런 맥락에서 유로화를 대 달러 강세 통화 리스트에서 제외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겨울철 코로나19 위협은 달러약세에 대해 일종의 리스크로 등장했다"면서 "하지만 백신개발이 임박한 관계로 이 리스크도 조만간 걷힐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판들은 미국의 대선결과가 명확해질 때까지는 중국 위안화을 보유하는 것이 좋다는 입장이다. 그는 "바이든이 승리하는 쪽으로 시장은 기울고 있어 중국 위안화가 점점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에서 투표일을 나흘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