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최종건 제1차관, 美 비건 부장관과 WTO 사무총장 선출 등 협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8일 12:5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12: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외교부 최종건 1차관은 28일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간 '국장급 동맹대화'(가칭) 추진방향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통화에서 한미관계를 포함해 한반도 문제와 지역 및 국제 협력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뉴스핌 DB]

양측은 굳건한 한미동맹에 대한 상호 지지와 신뢰를 재확인하고, 한미 간 양자 현안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자는 데 공감했으며, 특히 국장급 협의체(동맹대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이 협의체의 추진방향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측은 조만간 발표를 앞둔 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에 대해서도 긴밀히 논의했다. 미국은 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한국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과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전 재무장관 중 유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한미 정상 간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 정치 일정과 무관하게 한미 간 공조를 흔들림 없이 지속하자는 데 공감했으며, 최 차관은 비건 부장관의 연내 방한을 초청했다"고 말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