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이용수 할머니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15:5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이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려는 움직임에 반발했다.

이 할머니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녀상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한과 슬픔이자 후세 교육의 심장"이라며 "세계 양심의 수도라고 부를 수 있는 베를린에서 소녀상이 철거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독일의 '평화의 소녀상' 철거 명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0.14 leehs@newspim.com

이 할머니는 "독일은 일본과 같이 2차 세계대전 패전국가이지만 일본과는 다르게 과거 역사를 반성하고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는 것에 앞장선 나라"라면서도 "독일 총리가 비석 앞에 꿇어 앉아 눈물을 흘리며 절망하고 사죄하는 모습은 어디 갔냐"고 반문했다.

특히 "일본은 아직까지 정신을 못 차렸다"며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 피해자들이 있다. 소녀상은 어디든지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주한독일대사관을 방문해 철거 명령 철회 촉구서를 전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나영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이사장과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참여했다.

앞서 미테구청은 평화의 소녀상 설치를 허가했다가 일본 측이 반발하자 설치를 주도했던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에 14일까지 철거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에 코리아협의회가 철거 명령에 대한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자 미테구청은 법원 판결까지 철거를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