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바이든, 미시간·위스콘신서 트럼프와 격차 벌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04:0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04: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경합주(swing state)인 미시간주와 위스콘신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율 격차를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선을 22일 앞둔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대의 공동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위스콘신주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율 격차를 10%포인트로 벌렸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지난달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5%포인트 차로 앞섰다.

미시간주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은 48%의 지지율을 얻어 40%를 기록한 트럼프 대통령을 8%포인트 앞섰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1차 TV 토론과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이후 대세를 굳혀 가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로이터 뉴스핌] 박진숙 기자=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펜실베이니아주 에리 테크놀로지센터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0.10.11 justice@newspim.com

주요 전국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을 두 자릿수대 앞서고 있다. 다만 선거인단 투표 결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경합주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격차를 여전히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위스콘신주에서 평균 5.5%포인트 우위를 보였으며 미시간주에서는 7%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에서 경쟁자였던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이겼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었다.

NYT의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위스콘신주의 백인 유권자 사이에서 트럼프 대통령보다 8%포인트 높은 지지율을 얻었고 미시간주에서는 1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