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사랑제일교회 40명 추가 확진…누적 915명

광복절집회 17명 늘어 총 193명…통신사에 위치정보 요청 중

  • 기사입력 : 2020년08월25일 14:47
  • 최종수정 : 2020년08월25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40명 늘어 누적 900명을 넘어섰다. 그 외 광복절 집회 관련 17명, 서울 무한구룹(무한九룹) 관련 19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5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서 접촉자 조사 중 40명이 추가로 확진돼 총 915명의 확진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12시 기준 수치로, 915명 중에는 교인 및 방문자가 564명, 추가 전파자가 237명 그리고 현재 조사 중인 사람이 114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까지 사랑제일교회 관련해 2차 전파 이상의 추가 전파로 인한 확진자가 발생한 장소는 22개소이고, 이들 장소에서 발견된 확진자는 총 120명"이라며 "2차 이상의 추가 전파가 발생한 주요 장소는 종교시설이 8개로 가장 많고, 이어서 요양시설, 직장, 의료기관, 학교 등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체적으로 사랑제일교회 관련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현재 총 186개 장소에 대해 역학조사 및 조치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25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지난 8월 15일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선 17명이 조사 중에 추가로 확진됨으로써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자가 193명이 됐다. 이 중에는 집회와 관련된 사람이 107명, 이로 인한 추가 전파가 25명 그리고 경찰이 7명, 조사 중인 상황이 54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8월 15일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 코로나19의 확진자를 추적 조사하는 과정에서 전파 차단 목적으로 통신사업자로부터 위치정보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역적으로 종각 부근에서의 집회와 관련해서도 통신사업자로부터 위치정보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서울 관악구 무한그룹과 관련해서 접촉자 조사 중 19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 44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견됐다.

역시 서울 중구 부동산 경매업체 관련해서 지난 21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1명이 추가 확진돼 총 12명이 확인됐다.

경기도에서는 안양시 셀러데이즈 관련해 첫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 조사 중 9명이 추가 확진됨으로써 총 10명의 확진자가 발견됐다.

다음으로 인천시 부평구 갈릴리교회와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3명이 추가 확진, 누적 4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천안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관련해서는 접촉자 조사 중 7명이 추가 확진돼 총 17명이 발견됐다.

최근 2주간 위·중증환자 및 사망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60세 이상 환자의 비율이 32%로 지난 2주간에 비해서 증가했다. 이날 현재 위·중증환자가 총 38명인데 이 중에 사랑제일교회와 관련된 위중증환자가 7명으로 가장 많다. 최근 1주간이 과거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상황이다.

사망자는 현재까지 총 310명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가 97.4%이고, 고연령일수록 치명률이 높았다.

권 부본부장은 "확진 시에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어르신들께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며 "특히,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이 있으면 신속하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 및 검사를 받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의료기관, 요양병원, 투석병원 등의 의료기관이나 사회복지시설에서는 주기적으로 환경표면 등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자주 환기를 해 달라"면서 "이러한 기관에서 종사하거나 이용하는 사람들 모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0시 기준) 해외 유입 확진자는 16명이다. 내국인이 3명, 외국인이 13명이다. 유입 국가는 미국이 7명으로 가장 많았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2주간 역학조사 과정에서 여전히 조사 중 비율이 16.9%로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서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국민행동지침을 지속 실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